연 800만대 판매…세계 시장 9% 점유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시트로엥그룹(PSA)의 합병 회사 스텔란티스가 이달 출범한다. 사진=FCA-PSA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시트로엥그룹(PSA)의 합병 회사 스텔란티스가 이달 출범한다. 사진=FCA-PSA

세계 4위 자동차 그룹이 탄생했다. 이탈리아-미국 합작 자동차 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자동차 그룹 푸조시트로엥(PSA)이 16일(현지시간) 합병 절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FCA와 PSA는 2019년 10월 합병 계획을 발표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절차가 지연됐다. 그사이 FCA는 주주 배당을 줄이고 PSA는 자회사 분할을 연기하는 등의 어려움을 겪다 이달 초 각사 주주총회서 합병안이 승인됐다.

2019년 기준 FCA와 PSA의 자동차 판매량은 870만대였다. 이는 세계 시장 점유율 9% 수준이다. 이번 합병으로 피아트·마세라티·크라이슬러·지프·닷지·푸조·시트로엥·오펠·DS 등 14개 브랜드가 한데 모이게 됐다. 전 세계 직원 수도 40만명에 이른다.

연 생산량에서 스텔란티스를 앞서는 업체는 독일 폭스바겐과 일본 도요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정도에 그친다.

합병으로 스텔란티스는 연구개발 비용 등도 연간 60억 달러(약 6조6200억 원)를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자금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에 투자될 것으로 보인다.

스텔란티스는 18일 이탈리아 밀라노와 프랑스 파리, 19일 미국 뉴욕증시에 각각 상장한다. 카를루스 타바르스 스텔란티스 CEO는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합병 이후 전략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