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이용 시 최대 80% 할인
-전 차에 살균 소독 티슈 배치
쏘카가 거리두기 지원을 위한 '안전 이동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쏘카, '안전 이동 캠페인' 진행


회사는 직장인들을 위한 출퇴근 쿠폰의 이용 시간과 할인율을 늘렸다. 오후 6시부터 익일 오전 10시까지 16시간 동안 대여료 1만2,000원에 쏘카를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오후 5시부터 익일 오전 11시까지 확대했다. 가격도 9,000원으로 낮췄다.
이 외에도 장기 이용 시 정상 요금에서 최대 8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는 쿠폰북을 지급한다. 쿠폰북은 36시간 2만8,000원, 90시간 7만6,000원, 5일 11만9,000천원, 7일 12만9,000원, 14일 19만9,000원 등이다. 모든 쿠폰은 제주지역을 제외한 전국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 쿠폰 적용 가능 차종과 사용 조건은 쏘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업무 이동을 위한 상시 할인도 진행한다. 쏘카는 오는 3월말까지 '쏘카 비즈니스 고급형' 상품을 이용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평일 50%, 주말 30% 대여료 할인 쿠폰을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위생과 청결도 강화한다. 먼저 한국 3M 소비자사업본부와 제휴를 맺고 '스카치-브라이트 살균 소독 티슈'를 실내에 배치한다. 지난해 2월부터는 정기 세차 주기를 주 2회 이상으로 늘렸고 연무기와 고온 스팀기로 살균하고 소독 및 탈취작업까지 진행하고 있다.
한서진 쏘카 CMO는 "일상 속 불가피하게 이동이 필요한 경우 보다 안전하고 개인화된 카셰어링 서비스를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