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스트림 2.0 엔진·IVT…저공해차(3종) 인증
현대차가 더 뉴 코나에 2.0 가솔린 모델을 추가한다.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더 뉴 코나에 2.0 가솔린 모델을 추가한다.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코나’ 2.0 가솔린 엔진 모델을 라인업에 추가하고 판매에 돌입한다고 14일 밝혔다.

더 뉴 코나는 지난해 10월 △가솔린 1.6 터보 모델 △1.6 하이브리드 모델 △N 라인으로 출시된 바 있다. 이번에 추가된 △2.0 가솔린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2.0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에 스마트스트림 IVT(무단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149마력과 13.6km/L의 복합연비(16인치 타이어 2WD 기준)를 제공한다.

더 뉴 코나 2.0 가솔린 모델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모델 대비 약 70만원 저렴한 △스마트 1962만원 △모던 2175만원 △인스퍼레이션 2648만원이다. 여기에 저공해자동차 제3종으로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충족해 공영주차장 요금 50%(수도권 기준) 및 전국 14개 공항주차장 요금 20% 감면 등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대차(264,500 +2.12%) 관계자는 “부드러운 주행성능을 원하는 고객 목소리를 반영해 기존 북미에서만 선보였던 코나 2.0 가솔린 모델의 국내 출시를 결정했다”며 “더 뉴 코나의 상품성을 그대로 이어받은 2.0 가솔린 모델이 고객의 세심하고 다양한 요구를 완벽하게 만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연내 고성능 N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