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실험결과
비인증 수입 부품은 '낙제점'
르노삼성 서비스센터에서 자동차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 서비스센터에서 자동차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국내 판매되는 자동차 인증 대체부품이 정품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성능도 뛰어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교통안전공단(TS)은 현대차 아반떼 AD의 범퍼를 대상으로 실시한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 성능 실험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대체부품은 완성차에 장착된 부품을 대체할 수 있는 부품이다.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상품은 자동차 제작사의 주문으로 생산한 부품으로, 통상 순정부품으로 불린다.

시험 결과에 따르면, 대체부품은 OEM부품과 비교해 인장강도 등 10개 평가 항목에서 모두 동등하거나 더 높은 성능을 보였다. 가격도 OEM은 9만6690원인 반면 인증 대체부품은 5만7140원으로 약 41% 저렴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대체부품과 OEM부품, 비인증 수입 부품 성능을 비교했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대체부품과 OEM부품, 비인증 수입 부품 성능을 비교했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다만 비인증 수입 부품은 전단강도, 충격강도, 선형 열팽창 계수, 단차 등 검사 항목이 인증기준에 미달했다. 전단강도는 OEM 부품의 72% 수준, 충격강도는 OEM 부품의 13.3% 수준에 그쳤다.

류도정 TS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대체부품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대체부품 인증지원센터를 구축하는 등 중소기업의 대체부품 개발과 인증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소비자원도 지난해 11월 수입차 전방 범퍼 5종 OEM 부품과 대체부품 성능을 비교한 결과 대체부품이 OEM과 동등한 품질을 지녔지만 가격은 절반 가까이 저렴하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