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뉴 SM6 구매자 절반은 4050 세대
수도권은 TCe 260, 그 외 지역 LPe 선호
르노삼성차가 지난 7월 선보인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SM6.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차가 지난 7월 선보인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SM6.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차의 프리미엄 중형 세단 더 뉴 SM6 계약 고객 10명 중 4명은 재구매 고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차는 더 뉴 SM6 계약 고객을 분석한 결과, 43%는 르노삼성차를 재구매하는 고객이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뉴 QM6, XM3 등 르노삼성 다른 모델과 비교해도 가장 높은 재구매 비율이다.

또한 더 뉴 SM6 구매 고객의 약 55%는 사회적으로 가장 활동적인 4050세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엔진별 판매 비율은 지역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수도권과 대도시에서는 가솔린 TCe 260 모델을 선호했고 그 외 지역에서는 LPe 비중이 높았다.

수도권 및 광역시(부산 인천 대구 대전 울산)에서 판매된 더 뉴 SM6 45%는 TCe 260 모델이었다. 특히 서울과 인천에서 선택 비중이 60%대까지 높아졌다.

그 외 지역에서는 LPe 모델 판매 비율이 평균 51%로 나타났다. 특히 광주광역시와 전남, 충남과 세종시, 제주에서는 LPe 비율이 55~75%로 우위를 차지했다.

TCe 260 모델은 출시 초기 전체 계약고객의 52.4%가 선택할 정도로 가장 높은 인기를 차지했다.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1.3리터 다운사이징 가솔린 터보엔진을 장착한 TCe 260은 게트락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와 조합해 동급 최고수준의 복합연비(13.6 km/L)를 제공한다.

더 뉴 SM6 고성능 모델인 TCe 300 비율은 평균 15.5%로, 지역보다 개인 취향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기존에 르노삼성 고객들의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더 뉴 SM6가 이를 다시 증명했다”며 “앞으로 더 뉴 SM6의 진정한 가치를 알아주는 고객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