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모션에 감정 인식 기술 EAVC 적용
탑승자 표정 등 생체 상태 파악
현대자동차그룹은 감정 인식 기술 적용한 키즈 모빌리티 ‘리틀빅 이모션’ 개발해 어린이 환자 치료 과정에 활용하기로 했다. 사진 =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감정 인식 기술 적용한 키즈 모빌리티 ‘리틀빅 이모션’ 개발해 어린이 환자 치료 과정에 활용하기로 했다. 사진 =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감정 인식 기술이 적용된 키즈 모빌리티 '리틀빅 이모션(이하 이모션)'을 개발해 어린이 환자 치료에 시험 운용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모션은 미래 자율주행시대에 필수적인 자동차와 탑승자의 교감을 가능하게 하는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이하 EAVC)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EAVC 기술은 모빌리티가 탑승자의 표정, 심박 등 생체 신호를 측정하여 감정 및 생체 상태를 파악한다. 아울러 차량 내의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함으로써 실시간으로 탑승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는 최적화된 모빌리티 실내 공간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현대차(209,000 +0.48%)그룹과 미국 메사추세츠 공과대학교(MIT) 미디어랩 연구진은 입원 중인 어린이 환자들이 병실에서 진료실까지 거리를 무섭게 느낀다는 점을 착안해 EAVC를 적용한 이모션을 개발하게 됐다.

이모션에 적용된 EAVC 기술은 △표정인식시스템 △호흡유도시트벨트 △심박측정센서 △감정반응형 엠비언트 라이팅 △감정기반 향기 분사장치 등 다섯 종류다. 이모션은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어린이의 감정을 인식한 뒤 시각·청각·촉각·후각 등 네 가지 반응 장치를 작동시켜 어린이 환자의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감정 인식 기술 적용한 키즈 모빌리티 ‘리틀빅 이모션’ 개발해 어린이 환자 치료 과정에 활용하기로 했다. 사진 =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감정 인식 기술 적용한 키즈 모빌리티 ‘리틀빅 이모션’ 개발해 어린이 환자 치료 과정에 활용하기로 했다. 사진 = 현대차그룹

표정인식시스템은 운전석 앞에 달린 카메라가 어린이의 얼굴 표정을 읽고 감정을 파악한다.

에어 포켓이 적용된 호흡 유도 안전띠는 몸을 감싸 안아 어린이가 심리적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안전띠에 장착된 심박측정센서는 심박수와 호흡을 측정한다.

이렇게 측정된 어린이 환자의 감정 및 신체 상태 정보는 의료진에서 전송됨과 동시에 다양한 콘텐츠 형태로 출력되며, 아이가 병실에서 진료실까지 즐겁게 이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차체 하부에 적용된 감정반응형 엠비언트 라이팅은 EAVC와 연동해 컬러를 변경하면서 주변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에게 어린이의 감정 상태를 알려준다. 빨강색은 두려움을 많이 느끼고 있는 상태를, 노랑색은 두려움이 다소 줄어든 상태를, 초록색은 진료받을 준비가 된 상태를 의미한다.

또 차량 전면에 장착된 디스플레이 장치에서는 EAVC와 연동된 다양한 애니메이션과 음악이 나온다.

감정기반 향기 분사 장치에서는 달콤한 사탕 향기를 분사해 어린이의 기분 전환을 돕는다. 진료를 받기 위해 이동하는 마지막 과정에서는 비눗방울이 분사된다.

EAVC 기술이 탑재된 이모션은 어린이의 감정을 파악하고 진료에 대한 거부감과 스트레스를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의료진에게 진료를 앞둔 어린이 환자의 감정 상태 정보를 미리 제공해 1차 예진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