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돌안전성 등 3개 항목 점수 높아

르노삼성자동차가 자사의 소형 SUV XM3가 국토교통부의 2020 자동차 안전도 평가(KNCAP)에서 최고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르노삼성, XM3 국토부 충돌안전 1등급 획득


XM3는 자동차 안전도 평가를 위해 국토교통부가 진행하는 총 3개 항목의 안전성 평가에서 고루 좋은 점수를 받았다. 충돌 안전성 60점(100%), 보행자 안전성 14.80점(74%), 사고예방 안전성 13.37점(66.9%)으로 종합점수 88.2점을 기록하며 안전도 종합등급 1등급을 획득했다.

특히 XM3에 적용한 신형 CMF-B 플랫폼은 엔진 베이 구조를 강화해 충돌 안전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이 같은 구조는 전방충돌 시 엔진룸 변형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충격에너지도 잘 흡수해낸다. 여기에 B-필러를 강화해 측면충돌에도 대비했다. 또 고장력 강판 적용으로 캐빈룸 구조도 강화했다. 덕분에 충돌사고 시에도 캐빈룸 변형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 외에도 XM3는 보닛과 앞 범퍼, 헤드램프 위치 및 구조를 최적화해 보행자 안전성을 높였다. 여기에 자전거 탑승자까지 보호해주는 자동긴급제동장치를 적용한 점도 특징이다.

회사는 이번 국토교통부 최고안전등급 획득을 통해 우수한 품질과 안전성을 인정받은만큼 향후 내수시장은 물론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쏘카, 우리은행과 공급망금융 전략적 제휴 체결
▶ 현대차그룹, 'H-점프스쿨' 8기 대학생 멘토 모집
▶ 기아차, 통합 모바일 앱 리뉴얼 런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