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고객 수요 충족"
현대차가 내년 유럽에 소형 SUV 바이욘을 출시한다. 사진=현대차 유럽권역본부

현대차가 내년 유럽에 소형 SUV 바이욘을 출시한다. 사진=현대차 유럽권역본부

현대차(240,000 -4.19%)가 내년에 유럽 전략형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바이욘'(Bayon)을 출시한다.

현대차 유럽권역본부는 25일(현지시간) 엔트리급 SUV 바이욘을 내년 상반기 유럽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럽 전용 차종인 바이욘의 이름은 프랑스 남서부 지역의 도시 '바욘'에서 따왔다.

소형 SUV인 바이욘이 투입되면 유럽에서 판매되는 현대차의 SUV 라인업은 코나, 바이욘, 투싼, 넥쏘, 싼타페 등 다섯 개로 확장된다. 이를 통해 유럽 소비자들의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안드레아스-크리스토프 호프만 현대차 유럽권역본부 상품·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엔트리급 SUV 모델을 출시해 유럽 고객의 수요를 충족하고 인기 세그멘트 모델을 확대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