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8 GTE 기반으로 성능 향상

페라리가 GT 레이싱을 위해 특별 제작한 한정판 488 GT 모디피카타를 공개했다고 26일 밝혔다.

페라리에 따르면 새 차는 488 GT3와 488 GTE를 기반으로 만들었다. 경기 규정에 구애받지 않고 최고 성능을 발휘하도록 개발한 게 특징이다. 차명의 모디피카타는 '변화' 또는 '개선'을 의미한다. 차 성능에 있어 의미있는 기술적 개선을 이뤘을 때 붙이는 페라리만의 명명법이다.

페라리, 트랙전용 '488 GT 모디피카타' 선봬


488 GT 모디피카타는 국제 자동차연맹(FIA)의 강제 성능 조정에 따라야 하는 레이싱카와는 달리 혁신적인 파워트레인 솔루션과 고성능 맵핑을 통해 차의 성능을 한계까지 끌어올렸다. V8 트윈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700마력까지 높였다. 변속기는 동력성능을 효과적으로 다룰 수 있도록 탄소섬유 클러치와 새로운 기어비를 채택했다.

새 차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트랙에서 강도 높은 테스트와 개발을 통해 공기역학 성능을 개선했다. 알루미늄 지붕과 리어 윙을 제외하고 488 GTE와 동일하게 차체 전체를 탄소섬유로 제작했다. 그 결과 시속 230㎞에서 1,000㎏ 이상의 다운포스가 발생한다. 섀시는 488 GTE의 서스펜션을 그대로 장착했으며 브렘보 브레이킹 시스템을 적용했다.

페라리, 트랙전용 '488 GT 모디피카타' 선봬


이 밖에 운전자가 차의 성능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정보수집 및 분석장비도 준비했다. VBOX의 데이터로거에 보쉬의 텔레메트리 데이터 수집 시스템을 연결, 수집한 정보를 USB에 바로 저장할 수 있도록 한 것. 고화질 리어뷰 카메라, 보조 드라이버석, 타이어 온도와 압력을 측정하는 TPMS 시스템도 갖췄다.

페라리, 트랙전용 '488 GT 모디피카타' 선봬


488 GT 모디피카타는 최근 페라리 제품으로 컴페티지오니 GT나 클럽 컴페티지오니 GT에 참가한 이력이 있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정 판매한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르포]BMW M매니아로 M타운에서 하루살기
▶ 쏘나타 N라인이 진짜 스포츠 세단인 4가지 이유
▶ 기다릴 필요 'NO!', '억' 소리나는 슈퍼카도 인증중고차로 산다
▶ 하이브리드 판매 전년比 37% 성장…내년 혜택 50만원 줄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