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트림 구매 비중 44%
뉴 QM6.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뉴 QM6.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의 '뉴 QM6'가 출시 초기 흥행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 뉴 QM6는 르노삼성의 대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의 두 번째 부분변경 모델이다.

25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지난 6일 판매를 시작한 뉴 QM6는 18일 만에 2790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출시 모델인 '더 뉴 QM6'가 사전계약 포함해 21일간 1612대가 판매된 데 비해 73% 늘어난 실적이다.

상위 트림인 'RE 시그니처'와 '프리미에르' 라인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총 계약 중 상위 트림을 선택한 고객은 전체 구매 고객 중 약 44%를 차지했다. 이중에서도 국내 유일 LPG SUV인 뉴 QM6 LPe 모델에 새롭게 추가한 최상위 트림인 프리미에르 라인을 선택한 고객 비율은 약 11%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뉴 QM6.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뉴 QM6.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이는 기존 GDe 프리미에르가 전체 비율에서 약 5%정도를 차지하던 것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LPG모델의 경제성에 고급스러움을 더한 것이 고객들을 이끈 요인으로 분석된다. 뉴 QM6 LPe는 가솔린 모델과 동일한 수준의 체감 토크와 특허 받은 도넛탱크 고정기술과 안전성, 최고의 경제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은 "이러한 추세라면 12월에도 NEW QM6 구매 고객들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고객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