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신형 크로스컨트리 V90
세단의 승차감, SUV 실용성 다 갖춰…이젠 하이브리드로 무장

볼보자동차는 최근 48볼트(V) 마일드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2021년식 크로스컨트리 V90과 크로스컨트리 V60을 출시했다. 크로스컨트리 V90은 볼보 크로스컨트리 모델 최초로 B5 가솔린 마일드하이브리드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을 조합한 차량이다.

볼보의 크로스컨트리 모델은 1997년 처음 시장에 공개됐다. 도심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수요를 겨냥해 제작됐다. 세단의 안정적인 승차감과 SUV의 야외 주행성능이 결합된 게 특징이다. 크로스컨트리는 2014년 별도 라인업으로 독립했다.

볼보 크로스컨트리 V90은 2017년부터 국내에 판매됐다. 이번에 나오는 차량은 2세대 부분변경(페이스 리프트) 모델이다. 3차원(3D) 형태의 엠블럼이 적용됐고 라디에이터그릴과 안개등 등의 디자인이 바뀌었다. 측면부에서는 휠 디자인이, 후면부에서는 후미등 디자인이 변경됐다.

각종 편의사양도 업그레이드됐다. 대표적인 편의사양으로는 △초미세먼지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어드밴스드 공기 청정기능 및 미세먼지 필터 △전동식 파노라믹 선루프 △뒷좌석 사이드 선블라인드 △파워 폴딩 리어 헤드레스트 △휴대폰 무선충전 △2열 더블 C타입 USB 포트 등이 있다.

안전사양도 대폭 강화됐다. 기본 적용되는 사양은 △앞 차량과 간격을 유지하며 차선 중앙에 맞춰 조향을 보조하는 파일럿 어시스트 Ⅱ△차량과 보행자, 자전거 등을 감지하는 긴급제동 시스템 시티세이프티 △도로 이탈 완화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등이 있다.

신형 크로스컨트리 V90에 적용되는 마일드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연비 효율성을 높이고 배출가스를 줄이는 역할을 한다. 볼보는 2021년식 모델부터 국내 판매되는 전 모델을 마일드하이브리드 또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로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크로스컨트리 V90에는 B5 가솔린 마일드하이브리드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됐다. 최고 250마력의 힘을 내는 게 특징이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