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시장점유율 7.2%…1위는 테슬라 17.5%
현대차와 기아차가 세계 전기차 시장 4위에 올랐다. 사진은 현대차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IONIQ)' 캠페인 영상. 사진 = 현대차

현대차와 기아차가 세계 전기차 시장 4위에 올랐다. 사진은 현대차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IONIQ)' 캠페인 영상. 사진 = 현대차

현대·기아차(71,100 -3.66%)가 올해 전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BMW를 제치고 4위에 올랐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는 현대·기아차가 올해 1~9월 전세계 시장에서 13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0.7%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240,000 -4.19%)기아차 실적은 기아 니로와 현대 코나, 기아 시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와 현대 포터2 일렉트릭 등이 견인했다. 시장점유율도 지난해 같은 기간 5.7%보다 상승한 7.2%를 기록하며 전기차 그룹 가운데 4위에 올랐다.

1위는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가 차지했다. 모델3 인기에 힘입어 올해 1~9월 총 31만6000대를 팔았고, 시장점유율은 17.5%에 달했다. 같은 기간 폭스바겐 그룹도 23만3000대를 판매하며 시장점유율 12.9%로 2위에 올랐다. 르노·닛산·미쓰비시도 8.2%의 점유율로 3위를 기록했다.

BMW 그룹은 6.8%의 점유율로 순위가 지난해보다 한 계단 하락하며 5위에 이름을 올렸다. 6위는 GM이 차지했고 중국의 지리 그룹이 7위를 기록했다. 8위는 메르세데스 벤츠 A클래스 PHEV와 EQC 등을 앞세운 다임러 그룹에게 돌아갔고 9위는 중국 BYD였다. 푸조 e-208과 3008 PHEV 등을 선보인 PSA그룹도 10위를 달성했다.

SNE리서치는 "중국과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세계 시장의 회복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현대·기아의 전기차 시장 입지도 한층 강화되면서 반석 위에 올라설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