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11년 만에 임금 동결
'코로나19·협력사 외면' 비판 불가피
기아차 노조가 24일부터 부분파업에 들어간다. 사진=뉴스1

기아차 노조가 24일부터 부분파업에 들어간다. 사진=뉴스1

기아차(63,600 +4.61%) 노조가 결국 오는 24일부터 부분파업에 돌입한다.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협상을 두고 사측과 협상에 난항을 겪어온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차지부가 19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쟁대위)를 열고 부분 파업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기아차 노조원들은 24일부터 나흘간 1직과 2직 근무자가 각 4시간씩 일손을 놓는다. 노조는 지난 18일 임단협 13차 교섭에서 교섭 결렬도 선언해 기아차 노사갈등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올해 임단협에서 기아차 노조는 △기본급 12만원 인상 △영업이익 30% 성과급 배분 △정년 60세에서 65세로 연장 △통상임금 확대 적용 △잔업 복원 △노동이사제 도입 △전기차 핵심 부품 생산 등을 요구했다.

이와 더불어 이사회 사퇴도 요구하고 나섰다. 기아차는 3분기 실적에 세타2 GDi 엔진 결함에 따른 품질비용 1조2592억원을 반영했다. 세타2 엔진에 결함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해당 엔진이 탑재된 미국 417만대, 국내 52만대 등 모두 469만대의 차량에 평생보증을 제공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노조는 이러한 품질비용 반영을 노조원의 임금과 복지를 줄이는 고의적인 실적 훼손으로 규정하고 이사회 사퇴를 요구했다.

업계에서는 기아차 노조가 파업을 선택할 가능성이 낮다고 내다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동차 업계에 어려움이 확산됐고, 협력업체들도 대규모 완성차 업체 파업을 버티기 어려운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현대차(194,500 +6.58%) 노조도 이러한 요인을 고려해 11년 만에 임금 동결로 임단협을 마무리한 바 있다.

이번 결의로 기아차 노조는 협력업체들의 고통을 외면하고 9년 연속 파업을 선택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한편 기아차 노조는 지난 3일 조합원 대상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73.3%의 찬성을 받고, 5일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 조정 중지 결정을 결정을 받아 쟁의권을 확보했다.

노조는 "사측이 교섭을 끝낼 의지가 없는 모습을 보여주며 파업을 유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