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외부 혁신기술 상품화 적극 추진할 것"
 현대차그룹 ‘2020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에 참가한 현대차그룹 임직원들이 국내외 스타트업들의 유망 신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 =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2020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에 참가한 현대차그룹 임직원들이 국내외 스타트업들의 유망 신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 =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전 세계 스타트업과 협업해 발군한 혁신기술과 아이디어가 한자리에 모였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6~17일 현대·기아차 본사에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들의 신기술 실증 시연을 위한 '2020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는 현대차그룹의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 외부 스타트업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기술을 신속하게 상품화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중국, 독일, 이스라엘 등에 세운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현대크래들과 서울 소재 제로원(ZER01NE)을 통해 작년부터 300여개 스타트업의 기술과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있다.

특히 현대크래들을 통해 글로벌 거점별 주요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스타트업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제로원 공모 등 다양한 플랫폼을 마련해 혁신 기술 확보에 나섰다고 전했다.
현대차그룹 ‘2020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에 참가한 현대차그룹 임직원들이 국내외 스타트업들의 유망 신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 =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2020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에 참가한 현대차그룹 임직원들이 국내외 스타트업들의 유망 신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 = 현대차그룹

이번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300여 개의 글로벌 스타트업을 △상품 고객만족 △기술 구현 가능 △기술 독창성 등의 기준으로 평가했다.

이후 최종 국내 4개팀, 북미 4개팀, 유럽 1개팀, 중국 1개팀, 이스라엘 1개팀 총 11개팀을 선정해 기술 구현을 위한 실물 제작비 일체와 차량 등을 지원했다. 각 스타트업도 현지에서 약 3개월에서 10개월 기간 동안 각각의 기술과 아이디어를 실제 차량에 구현해 이번 행사에 참가했다.

참가 스타업들이 구현한 기술은 △차량 편의성 △엔터테인먼트 △안전 및 위생 등 세 가지 주요 테마로 전시됐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행사에서 공개한 기술들 중 고객 관점에서 상품화 추진이 가능한 혁신기술에 대해서는 실제 차량에 빠르게 적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