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예정됐던 시상식, 코로나19로 연기 개최
르노그룹 우수협력사엔 LG전자·일흥 선정
르노삼성이 부산공장에서 2019 우수 협력사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이 부산공장에서 2019 우수 협력사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가 2019년 연구개발과 생산에 큰 기여를 한 우수 협력사 6곳을 선정해 ‘2019 올해의 협력사’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2011년 첫 개최 이후 10회째를 맞이한 르노삼성 올해의 협력사 시상식은 당초 4월에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돼 르노삼성 임직원 및 협력사 대표 20여명만 참석한 소규모 행사로 진행됐다.

이달 17일 부산공장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총 5개 부문에서 협력사 6곳이 ‘2019 올해의 협력사’로 이름을 올렸다. △상생협력상 에스피엘 △부품부문 성과상 유일고무·신대림정밀공업 △서비스·설비부문 성과상 은산해운항공 △연구개발상 더블유원 △품질상 제일전자공업 등이다. 르노삼성과 협력사 관계자들은 향후 시장의 불확실성과 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이와 함께 지난 5일 르노그룹 루카 데 메오 CEO가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된 르노그룹 글로벌 우수 협력사 시상식에는 국내 기업인 LG전자와 일흥이 총 15개의 우수 글로벌 협력사들 중 하나로 각각 선정됐다. LG전자는 XM3, 조에, 캡처 등에 적용되는 9.3인치 세로형 디스플레이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혁신 부문에서 수상했고 일흥은 에어백과 안전벨트 경고등을 생산하며 뛰어난 품질 관리를 인정받아 품질 및 고객만족 부문에서 수상했다.

르노삼성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처럼 뛰어난 성과를 보여준 협력사들에 감사의 말을 먼저 전하고 싶다”며 “앞으로도 공고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XM3, 더 뉴 SM6, 뉴 QM6의 성공적인 판매와 XM3 유럽 수출 확대를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