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연합뉴스) 최해민 기자=경기 용인시 기흥구 하갈동 고려물류사거리에서 수지구 풍덕천사거리를 잇는 신수로(6.44㎞)가 18년 만에 전면 개통된다.

용인시는 신수로(신갈∼수지) 마지막 연결구간인 국도 42호선 접속부에서 고려물류사거리 1.12㎞ 연결 공사를 완료하고 13일 오후 5시부터 개통한다고 밝혔다. 신수로는 신갈오거리 만성 정체를 해소하기 위한 교통개선 대책의 하나로 2002년 착공했다. 이후 2006년 풍덕천 고가도로∼삼막곡 교차로 3㎞ 구간, 2008년 삼막곡 교차로∼흥덕 교차로 1.3km 구간, 2010년 흥덕 교차로∼국도 42호선 접속부 1.02km 구간이 차례로 개통했다.

신갈∼수지 전체 구간 공사에는 사업비 3천284억원이 투입돼 교량 4개, 개착 터널 1개, 방음터널 1개, 교차로 11개 등이 설치됐다.

시 관계자는 "전면 개통에 18년이라는 오랜 시간이 걸렸으나 기흥과 수지가 하나의 도로로 연결돼 많은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oa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