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뉴 QM6' 시승 행사서 협조 요청
"노사 관계 유지 핵심…내년까지 점유율 6% 목표"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대표.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대표.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대표가 11일 "한국 시장에 남기를 강하게 원한다"며 노동조합에 협조를 요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신차 판매와 수출 활로 모색이 시급한 상황에서 강성 노조로 알려진 새 노조가 선출되자 이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시뇨라 대표는 이날 '뉴 QM6' 미디어 행사에서 "노조와 대화를 통해 관계를 잘 유지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연임이 확정된 박종규 르노삼성 노조위원장을 언급한 시뇨라 대표는 "(박 위원장이) 르노삼성차의 어려움을 잘 이해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원활히 협의가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경파 노조로 분류되는 박 위원장은 지난 9일 노조위원장으로 재연임에 성공했다. 여기에 르노삼성 노조가 올해도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한 상태여서 사측의 시름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시뇨라 대표는 내년까지 내수시장 시장점유율을 5~6%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올해 9월까지 르노삼성차의 점유율은 4.1%였다. 이를 위해 차별화된 전략을 내세우겠다는 포부도 더했다.

그는 "부산공장의 경우 코로나 1차 확산 때도 문을 닫지 않고 꾸준히 운영했던 유일한 공장"이라며 "수출 역시 당분간은 어렵지만 내년 중반 이후부터는 나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르노삼성차는 독보적이고 차별화된 차량이 있다"면서 "다양한 라인업을 갖춘 만큼 내년에도 우리의 강점을 보여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뇨라 대표는 수출과 관련해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르노삼성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를 '뉴 아르카나'라고 명명해 다음 달부터 유럽에 수출한다. QM6는 이미 '클레오스'라는 이름으로 해외시장에서 판매중이다.

시뇨라 대표는 "XM3는 한국에서도 성공한 만큼 유럽에서도 역시 성공할 것이라 확신한다"며 "수출물량을 많이 확보하려면 (가격)경쟁력 확보가 중요한 만큼 이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