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8개 차종, 선착순 8000~1만3,000대 한정
-다양한 할인 및 이벤트 추가 마련해


현대·기아차 정부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대표 쇼핑 관광축제 '2020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참여해 대대적인 할인 행사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현대·기아차, 2020 코리아 세일 페스타 참가


먼저 현대차는 쏘나타, 더 뉴 그랜저, 싼타페 등 승용 및 RV 주요 차종 약 1만3,000대 대상으로 최대 10% 할인에 들어간다. 또 카운티, 엑시언트 등 상용 차량 약 650대 대상 최대 2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차종별 할인 혜택은 정상가 대비 아이오닉 HEV 10%, 쏘나타 3~5%, 쏘나타 HEV 3%, 더 뉴 그랜저 2%, 투싼 8%, 더 뉴 싼타페(디젤) 2~3%, 코나 EV 5~8%, 넥쏘 100만원 등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아이오닉 HEV, 쏘나타, 더 뉴 그랜저, 투, 더 뉴 싼타페(디젤)를 대상으로 2.5% 저금리 할부 혜택도 함께 제공한다. 차종별 주력 트림을 기준으로 최대 아이오닉 HEV 285만원, 쏘나타 157만원, 쏘나타 HEV 102만원, 더 뉴 그랜저 101만원, 투싼 250만원, 더 뉴 싼타페 105만원 등의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또 11월 출고 시 추가 30만원 혜택까지 가능하다.

상용차는 파비스와 카운티, 뉴파워트럭, 엑시언트, 유니버스 등 5개 차종 약 650대를 대상으로 정상가 대비 1%에서 최대 20%까지 할인 판매를 진행한다.

할인율은 차종 및 생산 기간, 형태(덤프, 트랙터, 카고 등)에 따라 상이하며 최대 파비스 2.3%, 카운티(18년형) 1%, 뉴파워트럭 8%, 엑시언트 20%, 유니버스 5%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대·기아차, 2020 코리아 세일 페스타 참가


기아차는 총 8개 인기 차종을 대상으로 8,000대 한정, 최대 1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각 차종 별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모닝 2~4%, K3 3~5%, K5(HEV 포함) 3~5%, K7(HEV 포함) 5~7%, 니로 HEV 5~7%, 스토닉 7~10%, 스포티지 7%, 모하비 2~3%이다.

먼저 모닝·K3·K5·K7·니로 HEV·스포티지 구매자에게는 최저 1.0%(36개월) 최장 60개월(3.0%)의 저금리 할부 혜택도 함께 제공한다. 또 기아차는 11월 출고 소비자를 대상으로 일부 차종 기간별 조기 구매 우대 혜택을 중복으로 제공한다.

구체적으로 모닝·K3·스포티지·니로 HEV·모하비 등 5개 차종에 대해 출고 시기에 따라 최대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지원한다.

이에 따라 기아 세일 페스타 기간 내 구매 시 차종별 주력 트림을 기준으로 최대 모닝 84만원, K3 118만원, K5 139만원, K5 HEV 157만원, K7 245만원, K7 HEV 266만원, 니로 HEV 231만원, 스포티지 217만원, 모하비 218만원 등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기아차는 정부의 전기차 보급 확대 계획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자 200대 한정으로 전기차 특별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구체적인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쏘울 EV 2~5%, 니로 EV 2~3%다.

한편 기아차는 내수시장을 활성화를 위해 참여형 이벤트도 마련했다. 11월 한 달간 SNS 계정과 연계한 챌린지 이벤트와 전시장 방문 이벤트 등을 진행해 다양한 경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할리데이비슨코리아, 경찰청에 모터사이클 공급
▶ FMK, '페라리 로마' 카 디자인 어워드 최우수상 수상
▶ 포드코리아, 링컨 에비에이터 팝업스토어 개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