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출시 2년7개월 만에
소형 전기트럭도 1만대 넘어
수소전기차 '넥쏘' 국내 누적 판매 1만대 돌파

현대자동차 차세대 수소전기차인 넥쏘(사진)의 국내 누적 판매량이 1만 대를 넘어섰다. 수소전기차 중 단일 모델이 특정 국가에 1만 대 넘게 팔린 첫 사례다.

현대차는 30일 울산공장에서 넥쏘 1만 번째 고객 차량 전달식을 열었다. 1만 번째 넥쏘의 주인공인 임현석 씨는 “삼남매를 키우는 다둥이 아빠로서 자녀들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넥쏘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넥쏘는 2018년 3월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2018년 727대, 지난해 4194대, 올해(1~10월) 5079대가 팔렸다. 일반적으로 신차는 출시 후 몇 달간 판매량이 늘고 그 후엔 상승 곡선이 꺾이는데, 넥쏘는 ‘역주행’을 하고 있는 셈이다. 넥쏘의 상품 경쟁력이 ‘입소문’을 타고 있는 데다 수소전기차 인프라가 꾸준하게 구축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넥쏘는 1회 충전으로 609㎞를 주행할 수 있다. 최대 154마력의 힘을 낸다. 2018년 수소전기차 중 세계 최초로 유럽의 신차 안정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별 5개)을 받았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수소전기차 누적 판매량이 1만 대를 넘어서면서 수소 생태계 구축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의 소형 전기트럭 누적 판매량도 1만 대까지 늘었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현대차의 포터 일렉트릭과 기아차의 봉고 EV(전기차)는 지금까지 각각 6832대, 3297대 팔렸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