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국도 7호선 웅상∼무거 국도건설공사 13.3㎞ 구간 중 경남 양산시 용당동에서 울산 울주군 웅촌면까지 7.7㎞를 오는 30일 오후 5시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국도 7호선 양산시 용당동∼울산시 웅촌면 4차로 30일 개통


이번에 개통하는 도로는 상습정체를 겪던 기존 국도 구간을 우회하는 신설 4차로 자동차 전용도로로, 2012년 7월 착공 후 약 8년동안 총 사업비 2,232억 원을 들여 완성했다. 이 도로는 지난해 4월 개통한 양산시 동면∼용당동 자동차 전용도로(14.7㎞)와 연계돼 양산시 동면에서 울주군 웅촌면까지 운행거리는 0.8㎞(23.9㎞→23.1㎞), 통행시간은 20분(40분→20분) 단축됐다.

국토부는 또 웅상∼무거 국도건설사업의 잔여구간인 울주군 웅촌면에서 청량읍까지(대복IC∼문죽IC) 4.9㎞ 구간도 올해 12월말 개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잔여구간에 대한 공사를 마무리하면 양산시 동면부터 울주군 청량읍까지 운행거리는 3.4㎞(31.4㎞→28.0㎞), 통행시간은 30분(55분→25분) 줄어든다.

강호영 선임기자 ssyang@autotimes.co.kr


▶ 한국지엠, 2021년형 쉐보레 카마로 SS 출시
▶ BMW, 한정판 M4 컴페티션 쿠페 x 키스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