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파나메라 3종 공개
포르쉐가 더 뉴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등 신형 파나메라 3종을 공개했다. 사진=포르쉐 AG

포르쉐가 더 뉴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등 신형 파나메라 3종을 공개했다. 사진=포르쉐 AG

포르쉐 AG가 20일 친환경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포함한 신형 파나메라 3종을 새롭게 공개했다.

포르쉐는 전동화 전략에 따라 지난 8월 최고출력 560마력의 신형 파나메라 4S E-하이브리드를 공개한 바 있다. 이번에는 △더 뉴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더 뉴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더 뉴 파나메라 4 S를 추가로 선보였다.

더 뉴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최고출력 571마력의 4L 바이터보V8 엔진과 136마력의 전기 모터를 탑재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이다. 신형 파나메라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최고출력 700마력, 최대 토크 88.72kg·m 를 발휘한다.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 탑재했고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3.2초, 최고속도는 315km/h다. 17.9 kWh 배터리를 탑재해 전기모터로만 50km(WLTP 기준) 주행이 가능하다.

더 뉴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 최고출력 330마력의 2.9L 바이터보 V6와 전기 모터 결합으로 시스템 합산 462마력을 발휘한다. 제로백은 4.4초이며, 최고속도는 280km/h다. 배터리 용량은 더 뉴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와 동일하게 17.9 kWh이며, 전기 모터만 가동해 배출가스를 만들지 않고 56km(WLTP 기준)를 달릴 수 있다.

더 뉴 파나메라 4 S는 최고출력 440마력의 2.9L 바이터보 V6 엔진으로 제로백 4.1초, 최고속도 295km/h를 구현했다. 옵션 사양이던 스포츠 디자인 프론트 엔드를 기본 사양으로 제공한다.

모든 신형 파나메라 모델은 역동적인 주행 성능과 편안한 승차감을 갖추기 위해 신형 스티어링 휠 제어 시스템과 섀시를 탑재했다. 특히 더 뉴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전기 롤 스태빌라이제이션 시스템인 포르쉐 다이내믹 섀시 컨트롤 스포츠(PDCC 스포츠), 파워 스티어링 플러스가 장착된 리어 액슬 스티어링, 포르쉐 세라믹 콤포지트 브레이크(PCCB) 시스템이 기본 제공된다.

차량별 독일 시장 판매 가격은 △더 뉴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18만5537유로(약 2억5000만원) △더 뉴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11만369유로(약 1억5000만원) △더 뉴 파나메라 4 S 11만5241유로(약 1억5500만원)부터 시작한다.

국내에는 2021년 상반기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가 1억6620만원부터 출시될 예정이다. 나머지 모델의 국내 출시 여부와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