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가치 143억 달러
종합 브랜드 순위 36위
현대차가 영국 런던아이를 이용해 선보인 아이오닉 브랜드 런칭 캠페인.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영국 런던아이를 이용해 선보인 아이오닉 브랜드 런칭 캠페인. 사진=현대차

현대차(182,500 -0.54%)가 처음으로 글로벌 '톱5' 자동차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2020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자동차 부문 5위, 종합 브랜드 순위 36위를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차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에 비해 약 1% 상승한 143억달러(약 16조3000억원)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동차 업계가 모두 역성장하는 상황에서 현대차만 유일하게 브랜드 가치가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를 토대로 현대차의 자동차 브랜드 순위도 전년 대비 한 계단 올랐다.

2005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84위·35억달러로 처음 이름을 올린 현대차는 15년 사이 순위는 48계단, 가치는 108억 달러가 오르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을 기록해왔다. 인터브랜드는 “현대차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발표하는 등 본격적인 미래 모빌리티 사업 확장에 나섰고 브랜드 투자도 지속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온라인 판매채널 확대, 전기차·수소차 판매 확대 등 지속 가능한 브랜드로써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모습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현대차는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올해 6만대 넘는 전기차 판매량을 기록했고 지난 8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론칭하며 2024년까지 3종의 전용 전기차를 출시하겠다고 예고했다.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트럭을 양산해 스위스로 수출하는 등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 분야에서 경쟁력을 높였다.
현대차가 방탕소년단(BTS)과 함께 선보인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이미지.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방탕소년단(BTS)과 함께 선보인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이미지. 사진=현대차

또한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을 통해 새로운 이동 패러다임을 제시했고 해외 각국의 오픈 이노베이션 랩과 연구·개발(R&D) 협업을 체결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의 발 빠른 대처도 브랜드 가치평가를 높인 비결이다. 현대차는 비대면 온라인 판매채널을 적극 도입·확산했는데, 현대차의 온라인 플랫폼인 ‘클릭 투 바이’는 인도 누적 방문자 150만명을 달성했다. 또한 미국 현지 딜러의 95% 이상이 해당 플랫폼을 사용하는 등 글로벌 전역에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위생용품, 환자 및 의료인력 운송 등을 위한 전용차량 지원과 현대자동차 고객 대상 각종 금융 및 서비스 혜택 제공 등 코로나19 확산 속 고객을 위한 지원에도 공을 들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 나아가 전 인류에게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을 제공하고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는 매년 세계 주요 브랜드의 가치 평가를 실시하고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