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워진 그릴과 LED 램프 특징
-조작성과 감성품질 높인 실내
-조향감 및 정숙성, 주행능력 높여


쌍용자동차가 올뉴 렉스턴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쌍용차, 올뉴 렉스턴 사전계약 시작


쌍용차에 따르면 새 차의 전면은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듀얼 프로젝션 타입의 풀 LED 헤드 램프가 특징이다. 각 요소들이 맞물려 역동적이면서도 입체적이다. 다이아몬드 셰이프 라디에이터 그릴은 고급스럽다. 덩어리째 절삭 가공한 라디에이터 프레임의 단단한 이미지에 방패 형상 패턴을 그릴 내부에 배열하고 크롬으로 포인트를 줬다. 후면은 T 형상의 램프가 신선한 느낌을 준다. 여기에 하단 범퍼라인을 직사각형으로 배치해 안정감을 풍기며, 루프 스포일러 일체형 보조제동등과 듀얼 테일파이프 가니시가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한다.

쌍용차, 올뉴 렉스턴 사전계약 시작


실내는 12.3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와 화려한 그래픽의 AVN 스크린을 탑재했다. 다양한 정보를 표시하고 소비자 선호에 따라 세 가지 모드로 화면 구성을 바꿀 수 있다. 4스포크 타입의 스티어링 휠도 인상적이다. 업그레이드한 퀼팅 인테리어를 실내 전반에 적용했다. 조명 조작버튼도 터치식으로 변경했다. 2열 거주성을 위해 시트를 개선하고, 국내 SUV 최대 각도 리클라이닝을 통해 안락한 착좌감을 제공한다.

동력계는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새로운 변속기는 조작성이 우수하고 오조작을 막을 수 있는 전자식 레버를 채택했다. 또 차동기어잠금장치 적용으로 견인력과 험로주파능력을 높였다.

안전장비로는 능동형 주행안전보조 기술인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 적용으로 고속도로는 물론 일반도로에서 안정적인 종∙횡방향 보조 제어가 가능하다. 여기에 후측방 경고는 물론 원래 차선으로 유지시키는 후측방 충돌보조 기능을 장착했다. 2차에 걸쳐 경고하는 차선변경 경고, 내비게이션과 연계한 안전속도제어, 하차 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탑승객 안전하차경고 등도 적용했다.

쌍용차, 올뉴 렉스턴 사전계약 시작


쌍용차는 검정색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과 20인치 휠, 스웨이드 인테리어 등 올 블랙 내외관에 고급 편의장비를 모두 갖춘 '더 블랙'을 스페셜 트림으로 준비했다. 구매자에게는 소모성 부품 무상교환 및 정기점검을 위한 프리미엄 기프트팩을 증정한다.

올뉴 렉스턴의 판매가격은 정규트림 럭셔리 3,700만~3,750만 원, 프레스티지 4,150만~4,200만 원이다. 더 블랙은 4,950만~5,000만 원 수준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쌍용차는 19일 전국 200여 전시장에서 올뉴 렉스턴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정식 출시는 오는 4일 '올뉴 렉스턴 랜선 쇼케이스X임영웅'을 통해 진행한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국토요타, 공예작가 발굴 프로젝트 출품작 공모
▶ 현대차, 2020 롱기스트 런 파이널 이벤트 진행
▶ 아우디코리아,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 개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