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아이폰의 조립회사로 유명한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공업)이 이르면 2025년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10%의 점유율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고 블룸버그 등이 16일 보도했다.

이 회사는 이날 전기차 제조 지원용 소프트웨어 플랫폼 등을 발표하면서 현재 주로 쓰이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대체할 전고체 배터리를 2024년까지 내놓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특히 리우 영 회장은 이르면 2025년까지 자사 플랫폼을 활용한 전기차가 약 300만대로, 10%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회사 창업자 궈타이밍의 뒤를 이어 작년 7월 회장에 취임한 그는 폭스콘의 사업에서 애플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높은 가운데 다른 소비자 가전의 성장세는 둔화하자 자동차와 의료장비 등 사업 강화에 힘쓰고 있다.

폭스콘은 피아트크라이슬러와 중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합작 회사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올해 초 공표하기도 했다.

이 회사의 자율 운행 기술은 일본의 몇몇 공항 셔틀 교통편에 이미 사용되고도 있다.

지난해 폭스콘의 자동차 부품 매출은 약 3억3천만달러 규모였다.

ev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