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 자회사인 크루즈가 15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에서 무인 자율주행 시험운행 허가를 받았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크루즈는 그동안 샌프란시스코에서 운전자가 탄 상태에서 자율주행차 180대를 시험운전했다. 이번에 그 중 5대를 운전자 없이 운행하는 허가를 받았다.

크루즈 최고경영자(CEO) 댄 애먼은 블로그에서 "이 허가가 처음 나온 것은 아니지만 미국 주요 도시의 거리에서 실제 활용하는 건 우리가 처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캘리포니아 차량국(DMV)에서 무인 자율주행 허가를 받은 업체는 크루즈가 다섯번째다. 알파벳의 웨이모가 2018년 말 처음으로 받았고 손정의(孫正義·손 마사요시)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뉴로도 올해 허가를 받았다. 뉴로는 아예 운전대나 페달이 없다. 중국 스타트업 오토X와 아마존의 AMZN.O 죽스도 최근 허가를 받았다. 다만 크루즈는 샌프란시스코 어디에서나 최대 시속 30마일 이하로 다닐 수 있는 반면 기존 4개사는 실리콘밸리 지역으로 한정된 허가를 받았다는 점에서 차이가 난다. 웨이모는 애리조나주에서 작년 여름부터 운전자가 없는 밴으로 셔틀 서비스도 하고 있다.

크루즈에는 일본 소프트뱅크그룹과 혼다 등도 투자하고 있다. 크루즈가 제품 상용화 채비를 갖추면 소프트뱅크는 13억5천만달러규모의 주식을 추가 매입하기로 돼 있다.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