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열 좌석 역방향 기능 탑재 가능성
테슬라가 7인승 모델Y를 11월부터 생산한다. 사진=테슬라

테슬라가 7인승 모델Y를 11월부터 생산한다. 사진=테슬라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내달부터 7인승 보급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Y' 생산을 시작한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1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이러한 계획을 공개했다.

그는 "(모델 Y의) 7인승 버전을 11월부터 만들기 시작한다. 12월 초부터 고객에게 인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7인승 모델Y는 기존 5인승보다 3000달러(344만원) 더 비싸고 3열 좌석을 탑재한다.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는 505km다.

모델Y 7인승의 3열 좌석에 역방향 배치 기능이 도입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자동차 전문매체 일렉트릭은 "테슬라가 지난해 모델Y 시제품을 공개했을 때 3열 좌석의 다리 공간이 극히 제한돼 유용성 우려가 제기됐다"며 3열 좌석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역방향 기능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테슬라는 고급형 세단 모델S에서 차 뒷부분에 다리를 트렁크 방향으로 두는 어린이용 역방향 좌석을 배치하는 등 7인승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