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장서 경쟁력 높일 것"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북경현대가 중국질량협회 ‘2020 자동차 고객만족도 조사(CACSI)’에서 정비 서비스 만족도 1위를 차지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북경현대가 중국질량협회 ‘2020 자동차 고객만족도 조사(CACSI)’에서 정비 서비스 만족도 1위를 차지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170,000 -2.02%) 중국 합자법인 북경현대는 중국질량협회가 발표하는 ‘2020 자동차 고객만족도 조사(CACSI)’에서 정비 서비스 만족도 1위를 차지했다고 15일 밝혔다.

북경현대는 폭스바겐, 도요타, 혼다와 함께 정비 서비스 부문 공동 1위에 오르며 2014년부터 7년 연속 해당 부문 1위를 달성했다.

높은 정비 서비스 만족도는 자동차 회사가 차량 판매 이후에도 고객 만족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중고차 판매 가치 상승과 브랜드 이미지 제고, 재구매에 영향을 주는 요인이다.

중국질량협회는 품질 관련 평가, 자문, 인증을 비롯해 고객만족도 연구 및 조사를 담당하는 중국 정부 산하기관이다. 매년 자동차, 철강, 기계 등 다양한 부문에서 고객만족도 조사를 주관한다.

정비 서비스 만족도 조사는 차량을 구입한 지 1~3년이 지난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 태도 △서비스 효율 △서비스 품질 △딜러 시설 및 환경 △서비스 비용 등 정비 서비스와 관련된 5개 부문, 41개 항목 설문을 통해 이뤄진다. 올해는 총 50개 브랜드 180개 차종을 대상으로 중국 주요 70개 도시에서 조사가 진행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내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이 기대된다”며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확대하고 뛰어난 상품성의 신차를 투입해 중국 시장에서 브랜드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