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의 상품성 개선 모델
2.0 가솔린·N 모델도 출시 대기
현대차가 더 뉴 코나를 출시한다.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더 뉴 코나를 출시한다. 사진=현대차

현대차(170,000 -2.02%)가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코나’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코나는 2017년 출시한 코나의 상품성 개선 모델이다. 더욱 날렵해진 디자인과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갖추고 동급 최고 연비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기존 코나의 독창적인 스타일에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더해 보다 민첩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전했다.

외장 디자인은 강렬한 선이 부각된 주간주행등과 예리한 후드, 힘차게 솟은 스키드 플레이트에서 보여지는 미래적이면서도 진취적인 인상이 특징이다. 후면부는 전면 램프 디자인과 연결되는 후면 램프, 수평적 구조를 강조한 범퍼 디자인이 안정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실내 디자인의 경우 10.25인치 대화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계기반이 코나의 첨단 기능을 암시하는 동시에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인다. 수평적 센터페시아는 실내 공간을 넓게 느껴지게 한다.

현대차는 더 뉴 코나에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장착한 가솔린 모델과 1.6 하이브리드 모델에 더해 고성능 감성을 담은 N 라인을 선보인다. 추후 2.0 가솔린 모델과 고성능 N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더 뉴 코나 N 라인. 사진=현대차

현대차 더 뉴 코나 N 라인. 사진=현대차

가솔린 모델과 N 라인은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198마력, 최대토크 27.0kgf·m의 힘을 자랑한다. 출력을 높였지만 13.9km/L의 연비를 달성하며 경제성도 놓치지 않았다(2WD, 16인치 휠 복합연비 기준).

N 라인 모델에는 주행성에 초점을 맞춘 서스펜션과 스티어링 튜닝으로 기본 모델 대비 스포티한 감성을 더했다.

더 뉴 코나는 안전·편의사양도 대폭 적용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를 기본 적용하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안전 하차 경고(SEW) 등 새로운 안전사양들이 대폭 추가됐다.

여기에 험로 주행을 위한 △2WD 험로 주행 모드를 기본 적용해 SUV 본질에 충실하다. 이 외에도 △카카오톡 메시지 읽기 /보내기 △현대 카페이 △현대 디지털 키 등을 추가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현대차는 더 뉴 코나를 △고객 선호 사양을 갖춘 ‘스마트’ △모든 안전·편의사양이 선택 가능한 ‘모던’ △ 모든 안전·편의사양을 기본화 한 최상위 트림 ‘인스퍼레이션’ 3가지 트림으로 구성했다.

더 뉴 코나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모델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2031만~2716만원이다.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모델은 2365만~2981만원,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N 라인 모델 가격은 2460만~2814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코나는 우수한 주행성능과 경제성·안전·편의성을 모두 갖췄다”며 “한 차원 높아진 상품성으로 높은 고객 만족도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