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소 이어 버스까지…수소경제 육성 의지
지난해 준공한 국회 수소충전소. 사진=효성중공업

지난해 준공한 국회 수소충전소. 사진=효성중공업

국회가 국가기관 최초로 양산형 수소전기버스를 도입한다.

국회는 12일 본관 앞에서 수소전기버스 시승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회가 도입한 수소전기버스는 국가기관에 최초로 도입되는 양산형 버스다. 경찰 등이 특수목적 차량으로 수소전기버스를 도입한 사례는 있지만, 지자체가 시내버스 등으로 도입·운영하는 양산형 버스를 운용한 사례는 처음이다.

국회가 도입한 수소전기버스는 1회 충전으로 434km 주행이 가능하고,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180kW 연료전지 시스템을 탑재해 13분 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국회가 국가기관 최초로 양산형 수소전기버스를 도입한다. 사진=국회

국회가 국가기관 최초로 양산형 수소전기버스를 도입한다. 사진=국회

수소전기버스는 1시간 주행할 때마다 516명이 마실수 있는 양의 공기도 정화한다. 노약자와 장애인, 임산부 등 교통약자가 버스에 편히 탑승할 수 있도록 차의 높이를 낮추는 '닐링 시스템'도 갖췄다.

국회는 수소 에너지 안전성에 대한 일각의 우려 해소에 앞장서고자 지난해 9월 수소충전소를 설치했다. 올해 1월에는 수소경제육성법을 제정했고 '국회 수소경제포럼'을 통해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입법부 차원의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국회는 이번 양산형 수소버스 도입으로 수소차 보급과 인프라 구축 등 정부의 수소경제 육성에 적극 호응하면서 '클린 국회', '친환경 국회'를 지속 실천한다는 방침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