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내 일상 가전 제품 적용
이동수단에서 개인화된 공간으로
현대차가 공개한 미래 비전 전시물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공개한 미래 비전 전시물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 사진=현대차

현대차(165,500 -1.19%)가 미래의 자동차에 대해 이동수단에서 개인 맞춤형 공간으로 탈바꿈할 것이란 방향성을 제시했다.

현대차는 개인 맞춤형 고객 경험 방향성을 제시하는 미래 비전 전시물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을 24일 공개했다.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은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개인화 된 디지털 공간, 움직이는 사무실, 편안한 휴식 공간 등 개인 맞춤형 공간으로 확장된다는 가능성을 제시한다.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은 '스케이트보드'라 불리는 전기차 실내 공간을 기반으로 차량 내 일상 가전 제품을 포함한 다양한 맞춤형 제품을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 자신의 차량 내 공간을 자유롭게 재구성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90,100 -0.66%)와 협업으로 제작된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에는 △슈즈케어기 △커피머신 △의류케어기 등 고객 경험 구성품이 탑재됐다. 차량 천장에 설치된 △플렉서블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통해 어떠한 자세에서도 편안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 고객이 차량에서 내리면 실내를 살균하는 ‘UV LED 조명’과 바닥을 청소하는 ‘플로어봇’도 작동한다.

현대차는 내년 초 출시될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아이오닉 5'를 필두로 고객 일상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들어줄 차량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은 기존 차량에서 볼 수 없는 효율적인 내부 공간으로,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기능을 제공한다”며 "고객의 시간을 가치 있게 만들어 줄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최근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의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의지의 일환으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이 적용된 전용 전기차 라인업 브랜드 '아이오닉(IONIQ)'을 지난달 론칭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