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소 통한 코로나 확산 차단
GM한마음재단코리아가 인천 지역 무료 급식소에 칸막이 설치를 지원한다. 사진=한국GM

GM한마음재단코리아가 인천 지역 무료 급식소에 칸막이 설치를 지원한다. 사진=한국GM

한국GM과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임직원들의 기부금으로 운영되는 GM한마음재단코리아(한마음재단)가 인천 지역 무료 급식소에 칸막이 설치를 지원한다.

한마음재단은 한국GM 부평 본사에서 카허 카젬 한마음재단 이사장, 최장혁 인천시 행정부시장, 심재선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 지역 무료 급식소에 칸막이 설치를 위한 지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전달된 지원금은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안정적인 수준으로 내려가 무료 급식소 운영이 재개될 경우를 대비해 인천 지역 무료 급식소 42곳에 1089개 칸막이를 설치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카허 카젬 한마음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보살핌이 필요한 어르신들이 무료 급식소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들었다”며 “급식소를 통한 코로나 추가 확산과 어르신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칸막이를 지원했다”고 말했다.

최장혁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무료 급식소에 칸막이가 설치되면 식사 중 옆 사람과의 접촉을 차단하고,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가 있어 어르신들이 안심하고 식당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GM과 GMTCK 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이겨내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