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 음성 나온 1공장은 가동 재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기아차 소하리 공장. 사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기아차 소하리 공장. 사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기아차(53,000 -1.49%) 광명 소하리 공장의 2공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우려로 아직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

22일 기아차에 따르면 확진자가 발생한 2공장 일부들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실시했지만, 아직 일부 직원의 결과가 나오지 않아 2공장 가동을 이날까지 중단한다.

검사를 마치고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1공장은 이날부터 가동이 재개됐다.

소하리 공장 직원 확진자는 19일까지 총 11명이 발생한 뒤 더 늘지 않고 있다.

기아차는 2공장 직원들의 검사 결과가 전원 음성일 경우 공장을 모두 정상 가동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6일부터 21일까지 소하리 1·2공장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