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 분야 수소 사업의 확장 가능성 제시
현대차가 생산하는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생산하는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비(非) 자동차 부문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하며 수소사업 영역 확장에 나섰다.

현대차는 스위스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와 유럽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자동차 외의 부문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전 세계에 4987대가 팔린 넥쏘를 앞세워 수소전기차 판매 1위에 올랐고 올해 역시 상반기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3292대의 넥쏘를 판매했다. 7월에는 세계 최초로 30톤급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해 수출하는 등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를 이끌어 왔다.

이번 수출을 통해 현대차는 자동차 산업뿐 아니라 전 산업 분야에서 수소 기술 리더십을 강화했다. 특히 이번 수출이 지난 7월 EU집행위원회의 수소경제 전략 발표 직후 이뤄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첫 해외 판매라는 점에서 친환경 선진 시장인 유럽에 한국의 기술력을 알릴 기회가 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향후 미국·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해외판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연료전지시스템은 선박이나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일상의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며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자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현대차가 수출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95kW급 연료전지 시스템이다. GRZ와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은 해당 연료전지 시스템을 활용해 비상 전력 공급용 및 친환경 이동형 발전기를 제작할 예정이다. GRZ는 독자적인 수소저장합금(메탈 하이브리드)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양사 간의 협력을 통해 GRZ의 기술이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 김세훈 전무는 “이번 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은 현대차 연료전지 시스템의 다양한 적용 가능성과 사업의 확장성을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