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온라인 런칭 발표, 4세대 카니발 판매 시작
사전계약 3만2000대 신기록…9인승 3160만원부터
기아차가 4세대 카니발을 출시한다. 사진=기아차

기아차가 4세대 카니발을 출시한다. 사진=기아차

기아차가 18일 온라인 런칭 발표회를 열고 미니밴 신형 4세대 카니발 판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신형 카니발은 2014년 3세대 이후 6년만에 선보이는 4세대 모델이다. 기존 미니밴의 전형성을 탈피하면서 웅장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갖췄다. 전면부는 박자와 리듬을 시각적으로 형상화한 주간주행등(DRL)과 LED헤드램프와의 경계를 허문 심포닉 아키텍처 라디에이터 그릴로 웅장한 인상을 구현했다.

측면부는 속도감이 느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C필러의 입체 패턴 크롬 가니쉬를 적용했고 후면부는 좌우가 연결된 슬림한 리어콤비 램프와 크롬 가니쉬, 웅장한 후면 범퍼 등을 통해 강한 존재감을 부각시켰다.


실내는 ‘무한한 공간 활용성’이라는 디자인 콘셉트를 바탕으로 첨단 기능을 대거 적용했다.

12.3인치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을 통합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터치 방식의 센터페시아 버튼을 탑재했고 크래쉬 패드 중앙을 가로지르는 송풍구 일체형 메탈 가니쉬와 우드 가니쉬 조화를 통해 고급감을 강조했다.

기아차는 4세대 카니발에 스마트 파워 슬라이딩 도어, 원격 파워 슬라이딩 도어 & 테일게이트 동시 열림·닫힘,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자동 닫힘 기능 포함), 안전 하차 보조, 승하차 스팟램프 등 타고 내리는 모든 순간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는 동급 최고 승·하차 신기술을 적용했다. 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7인승 전용), 2열 사용자를 위한 확장형 센터콘솔, 후석 공간에 보조 에어컨 필터, 후석 음성 인식, 내 차 위치 공유, 2열 파워 리클라이닝 시트, 카투홈 등을 적용해 모든 탑승객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카니발 2열에 적용된 파워 리클라이닝 시트 모습. 사진=기아차

카니발 2열에 적용된 파워 리클라이닝 시트 모습. 사진=기아차

여기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후측방 모니터(BVM),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대거 적용해 운전자 주행 피로도 경감뿐만 아니라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4세대 카니발은 가솔린 3.5와 디젤 2.2 등 총 2개 모델, 7·9·11인승으로 운영된다. 가솔린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3.5 GDI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94마력, 최대토크 36.2kgf·m 복합연비 9.1km/L(9인승 기준)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디젤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으로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f·m 복합연비 13.1km/L(9인승 기준)를 지원한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인기가 오르고 있는 '차박(차량 숙박') 여행이 가능할만큼 넓고 편안한 실내 공간을 자랑해 정식 판매 전부터 소비자 관심은 높았다.
4세대 카니발 운전석 모습. 사진=기아차

4세대 카니발 운전석 모습. 사진=기아차

지난달 28일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한 4세대 카니발은 하루 만에 2만3006대, 이달 14일까지 3만2000대가 계약되는 기염을 토했다. 국내 자동차 판매 사상 최단시간 최다 예약 신기록이다.

이는 지난해 카니발 총 판매대수(6만3706대)의 50%를 상회하는 높은 수치다. 계약 고객중 48%는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를 선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승별 사전계약 비율은 7인승 25%, 9인승 70%, 11인승 5%로 9인승과 7인승 비중이 높았다. 엔진별로는 디젤 80%, 가솔린 20%였다.

4세대 카니발 판매가격은 9인승·11인승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3160만원 △노블레스 3590만원 △시그니처 3985만원이다. 디젤 모델은 120만원이 추가된다. 7인승은 가솔린 모델 △노블레스 3824만원 △시그니처 4236만원이다. 디젤 모델은 118만원이 추가된다.

기아차는 연내 4세대 카니발 하이리무진도 선보일 예정이다. 카니발 하이리무진에는 가솔린 4인승 모델이 추가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