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분사 스타트업 엠바이옴과 협업


마카롱택시 운영사인 KST모빌리티가 자동차 위생 및 공기 케어 전문 스타트업인 엠바이옴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안전택시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엠바이옴은 2014년 현대자동차 사내벤처 프로그램으로 시작해 2019년 분사했으며, 자동차용 에어컨 공기 케어를 위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바이오 소재인 '에코코팅'을 비롯해 다양한 위생 및 공기 케어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기술력을 인정받아 싱가포르 소재 동남아 최대 모빌리티 기업인 그랩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KST모빌리티는 이번 협력을 통해 마카롱택시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이동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엠바이옴의 자동차용 위생 및 공기 케어 솔루션을 공급받기로 했다.

마카롱택시에 적용되는 엠바이옴의 위생 및 공기 케어 솔루션은 친환경 바이오 기술과 자동차 공조 기술 융합을 기반으로 한다. 이는 초미세먼지 및 바이러스 여과 성능을 극대화한 '헬스가드 필터'와 한국 환경부 및 미국 FDA 등록이 완료된 '새니타이저'(소독제) 등을 포함한다.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 위생·방역 강화


KST모빌리티 최인찬 사업총괄 부대표는 "마카롱택시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신경을 쓰고 있다"며 "자동차용 공기 케어 분야에 탁월한 노하우를 보유한 엠바이옴과 협력으로 더욱 만족스러운 이동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현대차, 내년 출시할 EV 전용 첫 차는 '아이오닉 5'
▶ 아우디코리아, A8 50 TDI 콰트로와 롱 휠 버전 출시
▶ BMW코리아, '미니(MINI) 새빌 로' 에디션 내놔
▶ 르노삼성, 르노 조에 가격대 3,995만~4,495만원 책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