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무상점검·세탁서비스'…현대차그룹, 수해지역 특별지원

현대자동차그룹이 집중 호우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수해 지역 특별 지원'을 한다고 3일 밝혔다.

수해 지역 특별 지원은 현대차그룹이 매년 진행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도 수해 차량 무상 점검과 정비 지원을 포함해 이재민 피해 복구를 위한 무료 세탁 서비스와 생필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서비스 기간 수해 현장을 방문해 침수되거나 태풍 피해를 입은 차량의 엔진·변속기 등 주요 부품을 무상으로 점검한다.

현장에서 조치가 어려운 차량은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현대차)·오토큐(기아차)에서 수리하고 비용을 최대 50%까지 할인해 준다.

현대차는 차량 수리를 맡기고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한다.

기아차는 수해 차량을 폐차한 후 기아차 차량을 재구매하면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또 수해 지역에 긴급 지원단을 파견하고 기본 생필품과 세탁구호차량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7t 메가트럭 탑차를 개조해 새롭게 세탁구호차량을 제작했다.

세탁구호차량은 18㎏ 세탁기 3대, 23㎏ 건조기 3대, 발전기 1대가 장착돼 세탁과 건조를 1시간30분만에 완료하고 하루 평균 1천㎏의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장마철에 접어들며 집중호우와 침수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현대차그룹이 빠른 수해 복구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 드리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