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말 기반 모빌리티 시범 사업 진행
-카셰어링 안전성 및 운영 효율화 기대


쏘카가 현대차그룹과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위해 손을 잡고 협력한다고 30일 밝혔다.
쏘카, 현대차그룹과 미래 모빌리티 협력 위해 맞손


양사는 지난달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쏘카 서울 사무소에서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재욱 쏘카 대표, 윤경림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쏘카와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운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해 생성되는 다양한 데이터의 상호 교류 체계를 구축한다. 또 서비스 개선 및 고도화, 신규 비즈니스 창출을 도모하기로 했다.

먼저 양사는 연내 자동차 데이터 및 단말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 구축을 위한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쏘카가 운행하는 일부 차에 현대차그룹의 모빌리티 통합 솔루션 기업 '모션'이 공급하는 통신 단말기 '모션 스마트 솔루션'을 장착해 상호간 데이터를 교류할 예정이다.

쏘카는 새로운 단말기 장착을 통해 차에서 취득하고 운영해오던 운행 데이터 외에도 에어백과 타이어 공기압 등의 정보를 추가로 얻게 된다. 쏘카는 이용자들의 안전성 강화와 서비스 운영 효율화를 위해 새롭게 얻게 되는 정보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차량 운행 정보, 운전 습관 등 쏘카에서 수집된 이용자들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로운 소비자 가치 창출에 활용할 예정이다. 다만 쏘카에서 수집하는 정보는 운전자가 동의하고 개인정보보호법에서 허용하는 범위 내에 한한다.

원종필 쏘카 최고기술책임자는 "이번 협업은 공유 서비스 기반의 플랫폼과 글로벌 완성차 업체가 상호 데이터를 공유함으로써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성장을 함께 도모하는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쏘카는 이용자 접점을 기반으로 한 데이터 역량을 적극 활용해 더 나은 이용자 편익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르포]다르긴 다르네…제네시스 수지 전시관 둘러보니
▶ 미국 소비자, 신차 구매 후 평균 12년 탄다
▶ 벤츠, 소형 밴 'T-클래스' 티저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