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최동석 가족, 트럭 정면충돌…경상 그쳐
2년 전 덤프트럭-XC70 충돌 영상도 다시 화제
스몰 오버랩 검증 위력…볼보 안전성 재주목
2018년 노르웨이에서 발생한 볼보 XC70와 덤프트럭 정면 충돌 사고. 사고 운전자가 팔을 뻗어 파편을 치우는 모습이 나온다. 사진=유튜브 갈무리

2018년 노르웨이에서 발생한 볼보 XC70와 덤프트럭 정면 충돌 사고. 사고 운전자가 팔을 뻗어 파편을 치우는 모습이 나온다. 사진=유튜브 갈무리

방송인 박지윤씨와 최동석 KBS 아나운서 부부 가족의 교통 사고를 계기로 볼보 자동차의 안전성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8시 30분께 부산 금정구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 지점에서 2.5t 화물차가 역주행을 했다. 차선을 넘어온 트럭은 박씨 부부와 10대 자녀 2명 등 4명이 타고 있던 볼보 준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90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마주보며 주행하던 두 차량이 정면으로 충돌한 큰 사고였지만, 박씨 가족 4명은 복통과 손가락 통증 등의 경상에 그쳤다. 경찰조사 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가 운전면허 취소(0.08% 이상) 수준이었던 트럭 운전사는 다리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부산 금정구 경부고속도로에서 역주행한 트럭이 방송인 박지윤씨와 최동석 KBS 아나운서 부부의 차량과 사고가 난 모습. 사진=부산경찰청·연합뉴스

부산 금정구 경부고속도로에서 역주행한 트럭이 방송인 박지윤씨와 최동석 KBS 아나운서 부부의 차량과 사고가 난 모습. 사진=부산경찰청·연합뉴스

박씨 가족이 탄 차량인 XC90는 높은 안전성을 자랑하는 볼보의 플래그십 SUV다. 영국 조사기관 대첨리서치는 2002년 XC90가 영국에서 처음 출시된 이래 2018년까지 16년간 약 80만대 팔렸지만, 동승자를 포함해 탑승자 중 사고로 사망한 사람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집계했다.

해외 기관의 평가에서도 XC90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2002년 출시 이후 2014년까지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충돌 평가에서 항상 최고 등급인 G등급을 받았다. 최근 출시되는 XC90에는 자전거나 동물과의 사고 위험까지 예방해주는 시티 세이프티 등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도 대거 탑재됐다.

XC90 외에 볼보의 다른 차량들도 사고 상황에서 운전자를 안전하게 보호해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다. 일반적으로 대형 덤프트럭 등과 승용차가 충돌할 경우 승용차 운전자가 크게 다치기 마련이지만, 볼보의 자동차는 이러한 인식을 뒤집는 결과를 낳기도 한다.
볼보 스몰 오버랩 테스트 모습. 사진=볼보

볼보 스몰 오버랩 테스트 모습. 사진=볼보

지난 2018년 4월 노르웨이 외스트폴주의 사릅스보르그에서 발생한 덤프트럭과 볼보 크로스오버 모델 XC70의 충돌 사고 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됐다. XC70를 뒤따르던 차량 운전자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서는 XC70의 A필러가 사고 충격을 버텨내면서 운전자를 보호해 많은 이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줬다.

이러한 결과는 안전에 대한 볼보의 집념 덕분에 가능했다. 볼보의 신차는 스웨덴 고텐버그에 세운 안전 센터에서 다양한 테스트를 통과해야 출시된다. 기존보다 까다로운 테스트를 진행한 탓에 '스몰 오버랩' 테스트 등 일부 항목은 국제기관에서 공식 테스트에 채택하기도 했다.

스몰 오버랩 테스트는 차체 앞부분의 4분의 1만 충돌하는 가혹한 실험이다. 충돌 부위의 내구성은 물론, 충돌로 인해 차량이 회전하면서 추가적인 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지 검사한다. 지난 2013년 미국 IIHS가 이 평가 항목을 처음 도입했을 때 볼보를 제외한 모든 브랜드는 이 항목에서 탈락했다.
볼보 플래그십 SUV XC90 모습.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 플래그십 SUV XC90 모습.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현재 대부분 자동차에 탑재된 3점식 안전벨트도 볼보의 작품이다. 볼보는 1959년 기존 2점식 안전벨트를 대신할 3점식 안전벨트를 개발했고 이후 세계 모든 자동차 브랜드에 기술을 무상으로 공개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