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냄새, 불쾌한 직풍, 미세먼지 등 해결
향후 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 신차에 선별적 적용
공조설계팀 연구원들이 애프터 블로우 기술의 핵심 부품인 에바포레이터와 블로워 모터를 살피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공조설계팀 연구원들이 애프터 블로우 기술의 핵심 부품인 에바포레이터와 블로워 모터를 살피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178,500 +1.71%)그룹이 차량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하는 ‘퀄리티 에어’ 기술을 개발해 향후 출시되는 신차에 선별적으로 적용한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공조 시스템은 애프터 블로우 기술, 멀티 에어 모드 기술, 실내 미세먼지 상태표시 기술 등 세 가지다.

애프터 블로우 기술은 여름철 차량 내 에바포레이터(증발기)에 맺힌 응축수를 증발시켜 곰팡이 증식을 막고 에어컨 냄새를 없애는 기술이다.

운전자가 시동을 끈 뒤 30분간 에바포레이터에 생긴 응축수의 자연 배수과정이 진행된다. 이후 애프터 블로우가 블로워 모터를 작동시켜 증발기와 공기 통로에 남은 응측수를 바람으로 10분간 건조시킨다. 이 기능이 작동될 때 공조 시스템은 외기 유입으로 자동 전환돼 실내가 습해지는 것을 방지한다.

기존 차량은 에어컨 작동 후 시동을 끄면 증발기에 남아 있는 응축수로 인해 곰팡이 등 세균이 번식해 냄새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었다. 배터리 방전의 우려 때문에 시동을 끈 후 공조 시스템을 작동시키기도 힘들었다.

애프터 블로우 기술은 지능형 배터리 센서(IBS)를 통해 배터리의 충전량을 모니터링하고 충전량이 부족할 때는 작동하지 않는다. 또 에어컨을 일정 시간 이상 사용하지 않았거나, 외부 기온이 낮을 때도 기능이 작동하지 않는다.

멀티 에어 모드 기술은 다수의 송풍구를 활용해 은은한 바람으로 쾌적한 실내환경을 만드는 기술이다. 멀티 에어 모드를 작동시키면 기존 송풍구 외에도 운전석과 조수석에 위치한 멀티 에어슬롯에서 바람이 분산되어 나온다.

기존과 비교해 전체 풍량에는 차이가 없지만, 다수의 송풍구에서 다양한 방향으로 바람이 나와 실내 전반에 골고루 퍼지게 하여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만들어준다. 새롭게 추가된 멀티 에어슬롯은 미세한 구멍이 뚫린 에어스크린이 바람을 부드럽게 만들어주고 바람이 직접 탑승자의 피부에 닿지 않게 해 피부자극을 줄여준다.

새로운 실내 미세먼지 상태 표시 기술은 차량 실내 공기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수치화된 미세먼지 정보를 운전자에게 전달한다. PM2.5 기준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1단위의 숫자로 표시하며 초미세먼지 농도 및 오염도에 따라 색상을 달리해 시인성을 높였다.

PM2.5 기준 초미세먼지 농도가 0~15㎍/m³이면 파란색, 16~35㎍/m³이면 초록색, 36~75㎍/m³이면 주황색, 76㎍/m³ 이상은 빨강색으로 표시한다. 공기 청정 버튼을 누른 후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주황색) 단계 이상으로 높아지면 공기청정 시스템이 작동하며 실내 공기를 정화한다. 공조기 풍량은 3~8단에서 자동으로 조절되고 내기 순환으로 설정해 외부 공기를 차단한다. 실내 습도를 낮추기 위해 에어컨도 작동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에 선보인 애프터 블로우 기술, 멀티 에어 모드 기술, 실내 미세먼지 상태표시 기술을 향후 출시 예정인 현대차·기아차(46,900 +3.08%)·제네시스 신차에 적용할 계획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