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가게 선정 업체 정보를 내비게이션으로 알려

현대·기아자동차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지난 20일부터 진행한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서비스에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백년가게 육성 사업의 선정 업체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백년가게 육성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2018년부터 진행해온 사업이다. 업력이 30년 이상 된 소상공인을 발굴해 100년 이상 존속·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하는 사업이다. 2018년 80개, 2019년 254개의 업체를 선정했으며 올해는 71개 업체를 선정했다.

현대·기아차는 소비자가 순정 내비게이션에 '백년가게'를 검색했을 때 백년가게로 선정된 업체들이 검색 결과 화면에 표시될 수 있도록 검색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도상에는 백년가게 로고와 업체 위치 정보를 표기해 홍보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내비로 소상공인 지원한다


한편, 현대·기아차 지난해 12월 자동차부품업계의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제10호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시승]르노삼성 SM6 1.8ℓ 터보로 서킷 즐기기
▶ 7월 중고 SUV 시세, 국산 하락세 vs 수입 상승세
▶ 푸조 신형 2008, 복합효율 17.1㎞/ℓ로 국내 상륙
▶ 한국지엠, 온·오프라인 이벤트로 쉐보레 주목도 높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