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8월 집중

최근 3년간(2017~2019)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접수된 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 819건을 분석한 결과, 여름 휴가철(7~8월)에 소비자피해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렌터카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2017년 290건, 2018년 253건, 2019년 276건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2019년에는 전년 대비 9.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7~8월에 전체 피해구제 신청의 21.1%(173건)가 집중됐다.

렌터카 서비스 형태 중 '장기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2017년 27건에서 2019년 45건으로 66.7% 증가했고, '카셰어링'은 2017년 69건에서 2019년 78건으로 13.0% 증가했다. 반면, '일반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2017년 194건에서 2019년 153건으로 21.1% 감소했다.
피해 유형으로는 '사고 관련 피해'가 46.6%(382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계약 관련 피해' 34.4%(282건), '렌터카 관리 미흡' 5.9%(48건) 등의 순이었다.

서비스 형태 중 '일반렌터카'와 '카셰어링'은 '사고 관련 피해'가 각각 50.5%(252건), 47.7%(105건)로 가장 많았고, '장기렌터카'는 '계약 관련 피해'의 비율이 54.0%(54건)로 가장 높았다.

'사고 관련 피해' 382건을 분석한 결과, '수리비 과다청구'가 69.9%(267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휴차료 과다청구' 48.4%(185건), '면책금·자기부담금 과다청구' 41.6%(159건), '감가상각비 과다청구' 9.2%(35건) 순이었다(중복 포함). 수리비의 평균 청구금액은 약 182만원이었고, 휴차료 청구금액은 약 73만원, 면책금·자기부담금 청구금액은 약 60만원이었다.
여름 휴가철, 렌터카 소비자 피해 가장 많아


소비자정책위원회는 지난해 렌터카 사고 시 소비자에 대한 수리비, 면책금 등의 과다청구를 방지할 수 있도록 자동차대여 표준약관의 개정을 공정거래위원회에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는 렌터카 사업자가 수리비를 청구할 때 자동차 수리내역을 제공하도록 하고, 사고의 경중을 감안한 면책금의 적정 액수를 규정하도록 표준약관을 개정할 예정이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하이빔]자율주행, 사람보다 물건이 먼저
▶ 아우디코리아, "포르쉐 전시장에서도 e-트론 충전 가능"
▶ 쌍용차, 첫 전기 준중형 SUV 티저 이미지 공개
▶ 국토부, 중고차 허위 성능상태점검 원천 차단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