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올해 상반기 베트남 승용차 시장에서 현대차[005380]가 간발의 차이로 도요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18일 베트남자동차제조업협회와 현대차 집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들어 6월까지 베트남에서 승용차(소형 상용 포함) 2만5천358대를 판매해 도요타를 181대 차이로 따돌렸다. 현대차는 상반기 시장점유율이 21.3%로 작년보다 2.6%포인트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시장 수요가 27.1% 감소했지만 현대차는 판매감소율이 17.0%에 그치며 선방했다.

현대차는 2017년 베트남에 생산합작법인을 세우며 본격 진출했으며, 시장점유율이 2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2017년 13.3%로 시작해서 2018년 19.2%로 올랐고 2019년엔 18.7%였다. 도요타는 점유율이 2017년 25.5%에서 작년엔 22.7%로 내려왔고 올해 상반기엔 21.1%다.

베트남에서 상반기 최다 판매 차는 도요타의 비오스(1만1천244대)이고 2위는 현대차 현지공장에서 조립생산하는 엑센트(7천192대)다. 3위는 미쓰비시 엑스펜더(5천883대)이고 그 뒤를 현대차의 해외 전략형 소형차인 그랜드 i10(5천631대)이 바짝 쫓았다. 싼타페(3천509대), 투싼(3천274대), 코나(2천979대)가 10위권에 들었다. 특히 코나는 작년 동기대비 7% 증가하며 두각을 드러냈다.

현대차는 현지전략형 마케팅과 사회공헌활동을 토대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전략이 효과를 내는 것으로 풀이했다. 현대차는 작년 초 본사와 베트남 사무소가 함께 중장기 현지 마케팅 계획을 세우고 하반기부터 적극 공세에 나섰다. 젊은 세대를 겨냥해서 만든 8부작 분량 웹드라마는 조회수가 5천만건이 넘었다. 이는 현대차 직원과 베트남 여성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로맨스물로, 현대차가 등장하고 현대차 비전 등도 소개되는 광고성 드라마다. 이 드라마로 일반 광고 대비 5배 효과를 냈다는 것이 현대차의 분석이다. 5월에는 특수 의료장비가 장착된 쏠라티 구급차 10대를 기증했다.

베트남은 6월 말부터 현지 조립생산 차량은 자동차등록세를 50% 감면하는 정책을 도입해서 하반기에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현대차는 기대한다.

베트남 자동차 시장 규모는 2017년 22만6천여대에서 작년 34만8천여대로 빠르게 성장하며 동남아시아 핵심 시장으로 떠올랐다. 현대차는 하반기에 싼타페, 아반떼, 엑센트 신차 등을 투입하고 일부차종 보증기간을 3년에서 5년으로 연장하는 등 시장공략을 강화해서 연간 1위로 확실히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차는 2011년 베트남 탄콩그룹에 부품 재조립을 통해 생산을 위탁하는 방식(CKD)으로 진출했다. 2017년 3월에는 탄콩그룹과 생산합작법인(HTMV)을 세워 생산능력을 키웠다. 이 공장에선 그랜드 i10, 엑센트, 아반떼(AD), 코나, 투싼, 싼타페, 포터 7종을 생산한다. 이에 더해 판매·서비스망을 강화하기 위해 작년 1월에는 탄콩그룹과 판매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도 맺었다. 하반기에는 2공장을 증설해서 연간 생산능력을 현재 5만대에서 10만대 이상으로 두배로 키울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브라질 등 기존 신흥시장이 포화상태가 되거나 경제위기 등으로 어려워져서 새로운 시장 발굴이 중요하다"며 "일본 업체들이 독점하던 동남아 시장으로 영역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베트남 공장은 최종 연간 생산능력 25만대를 목표로 건설 중인 인도네시아 생산법인과 함께 아세안 시장 전략거점으로 핵심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