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관 전·후면부 격변, 실내는 스티어링 등 변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의 부분변경 제품이 위장막 없는 모습으로 서울에서 포착됐다.

19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새 E클래스는 벤츠의 새 디자인 정체성에 따라 세대교체에 버금가는 변화를 거쳤다. 외관 전면부는 사다리꼴 형태의 넓은 그릴과 조약돌 모양으로 둥글게 처리한 헤드램프가 특징이다. 후면부는 새로운 가로형 테일램프 디자인을 채택해 적용 세단 이미지를 연출했다. 포착된 새 E클래스는 E300d 4매틱으로 내외관을 역동적으로 꾸민 AMG 라인을 적용했다. AMG 라인의 외관은 파워 돔 후드와 흡기구를 넓힌 앞 범퍼, 투톤 디퓨저 등이 특징이다.

E클래스 부분변경 포착, 달라진 점은?


E클래스 부분변경 포착, 달라진 점은?


실내는 3스포크 타입의 스티어링 휠 변화가 두드러진다. 대시보드, 시트 등의 색상 구성도 재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편의품목은 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BUX의 가용 범위를 늘린 것이 핵심이다. 이밖에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 차선이탈 및 차로유지보조,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등의 운전자보조시스템도 개선했다.

E클래스 부분변경 포착, 달라진 점은?


동력계는 가솔린, 디젤 엔진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추가해 효율 향상, 탄소 배출 감소 효과를 노렸다. 4기통 2.0ℓ 가솔린의 경우 EQ부스트를 활용해 최고출력을 272마력까지 끌어올렸다. E450 등에 얹는 V6 3.0ℓ 엔진은 터보를 추가했다. 고성능 브랜드 AMG는 6기통 대배기량 엔진을 기반으로 출력을 높인 E53을 더했다.

E클래스 부분변경 포착, 달라진 점은?


새 E클래스의 국내 출시 시기는 올해 4분기로 점쳐지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인증 지연 등의 문제로 인해 내년 출시 가능성도 적지 않다. 가격은 해외 정책을 감안하면 200만원 안팎으로 인상될 전망이다.

한편, E클래스는 올해 상반기 동안 국내에서 1만4,646대가 등록돼 수입차 베스트셀러로 꼽힌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수소 상용차, 2022년부터 연료보조금 받는다
▶ [시승]포터의 캠핑카 변신, 현대차 포레스트
▶ [시승]15대에만 허락된 감성, 마세라티 기블리 리벨레
▶ 피아트크라이슬러 푸조와 합병 후 '스텔랜티스'로 개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