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5000명 충원해 새 전자 아키텍처 VW.OS 가속
전기차부터 적용해 모빌리티 대전환 가속화
폭스바겐그룹이 그룹 내 모든 차량에 적용할 자체 운영체제 개발에 속도를 낸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그룹이 그룹 내 모든 차량에 적용할 자체 운영체제 개발에 속도를 낸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그룹이 자체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에 속도를 낸다.

폭스바겐그룹은 폭스바겐, 아우디, 람보르기니, 포르쉐, 스코다 등 전체 브랜드에 통합적으로 사용된 자체 운영체제를 개발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폭스바겐은 모든 산하 브랜드를 아우르는 카.소프트웨어 조직을 통해 이러한 운영체제 'VW.OS'(이하 운영체제)를 개발한다. 카.소프트웨어 조직 최고경영자(CEO)는 최근까지 BMW그룹에서 제조공학 수석부사장을 지낸 더크 힐겐베르크가 맡았다.

카.소프트웨어 조직이 담당하는 운영체제는 아우디의 차기 전기차 모델에 최초 적용된다. 마르쿠스 듀스만 아우디 CEO는 신차 개발을 위해 신설된 아르테미스 유닛에서 개발하는 아우디의 차기 전기차에 운영체제가 적용될 것이라며 "아우디는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특별한 책임을 진다. 많은 고객들에게 있어 프리미엄이란 완벽한 디지털 기술을 통해 정의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카.소프트웨어 조직 인원도 늘어나고 있다. 폭스바겐 승용차 브랜드의 디지털 자동차 및 서비스 부서가 카.소프트웨어 조직으로 이관됐고 IT 전문가 채용도 진행된다. 폭스바겐그룹은 카.소프트웨어 조직 인원을 연말까지 5000여 명으로 늘린다는 방침을 세웠다.

카.소프트웨어 조직은 자체 운영체제와 오토모티브 데이터 클라우드, 새로운 전자 아키텍처 등을 개발하고 그룹의 데이터 중심 비즈니스 모델과 기술 플랫폼 솔루션을 통합할 계획이다. 2025년까지 70억 유로(약 9조6000억원) 이상의 투자도 예정됐다.

듀스만 CEO는 "폭스바겐그룹은 자동차 산업에서 가장 큰 규모의 혁명을 시작하고 있다"며 "향후 몇 년 안에 자동차 운영체제와 보안 수준이 높은 데이터 클라우드와의 연결성은 일대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카.소프트웨어 조직을 강하게 포지셔닝하는 것이 미래를 위한 핵심단계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