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로지스팟과 협업
-상용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 기반 개발 추진


현대·기아차가 국내 물류 스타트업 업체들과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기아차,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 위한 MOU 체결


지난 13일 열린 이번 MOU 체결은 자동차 데이터 기반의 플랫폼 사업을 추진 중인 현대·기아차와 데이터를 활용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자 하는 물류 업체들이 뜻을 모아 이뤄졌다. 이와 함께 연내 솔루션 개발 완료 및 적용을 통해 가치를 입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쉬코리아와 로지스팟은 첨단 IT 기술을 활용해 물류 혁신을 선도 중인 스타트업이다. 다양한 유형의 운송 및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며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현대·기아차와 메쉬코리아·로지스팟은 스마트 물류 사업을 위한 협업 체계를 본격적으로 구축한다.

구체적으로 현대·기아차는 자체 개발한 커넥티드 단말 및 상용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자동차 운행 데이터, 상태 데이터, 특장 데이터 등을 수집 및 제공한다. 메쉬코리아와 로지스팟은 현대·기아차로부터 제공받은 데이터를 활용해 물류 솔루션 고도화를 추진하고, 개선된 솔루션 및 서비스를 최종 고객인 운송사 및 화주사에 제공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여러 물류 솔루션사와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포르쉐, 3D 프린팅 기술로 고강도 피스톤 개발
▶ 초기 품질 낮은 자동차 제조사 1위 테슬라
▶ [르포]전기차 최적화 '아틀란 내비' 직접 사용해보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