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90, 전장·축거 늘리고 최신 파워트레인 적용
볼보가 신형 S90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했다.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가 신형 S90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했다.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오는 9월 플래그십 세단 S90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신형 S90는 지난 2016년 출시된 플래그십 세단 S90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전장이 이전 모델 대비 125mm 늘어 5090mm가 됐고, 축간거리는 120mm 늘어난 3060mm가 됐다. 3D 형태의 엠블럼과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 시퀀셜 턴 시그널이 반영된 Full-LED 테일램프 등도 새롭게 적용됐다.

세계적인 전동화 추세에 맞춰 파워트레인도 변경됐다. 신형 S90는 48볼트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B5)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엔진(T8)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출시된다. B5엔진은 48볼트 배터리가 출발 가속과 재시동 시 250마력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의 출력을 보조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브(T8) 모델은 가솔린 엔진의 313마력에 전기모터 87마력을 더해 총 400마력의 강력한 성능을 제공한다. 에어서스펜션으로 안락한 승차감도 구현한다.

국내 출시 사양은 일부 편의사양에 따라 B5 모멘텀(6030만원), B5 인스크립션(6690만원), T8 리차지 AWD 인스크립션(8540만원) 등 3개 트림으로 구성된다. 전 트림에 파노라믹 선루프가 기본 적용되고 기존 T8모델에만 제공됐던 오레포스의 크리스탈 기어노브도 전 모델 인스크립션 트림으로 확대됐다. 인스크립션의 경우 앞좌석 통풍 및 마사지 시트, 뒷좌석 전동식 선블라인드도 함께 제공된다. 5년 또는 10만km 무상 보증기간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도 기본으로 제공한다.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는 “볼보가 전하는 새로운 스웨디시 럭셔리 세단을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