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성 기자의 [신차털기] 55회
△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 시승기

▽ 992 폭발적 성능…6000rpm 배기음 생생
▽ 소프트탑 열면 탁월한 개방감 만끽
▽ 오픈카 특유 소음·바람 불편도 잡아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는 911의 역동적인 성능을 고스란히 담으면서도 오픈카의 불편함을 해소한 차량이었다.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는 911의 역동적인 성능을 고스란히 담으면서도 오픈카의 불편함을 해소한 차량이었다.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많은 이들이 오픈카를 타고 속도를 높여 바람을 즐기는 낭만을 상상하지만, 실제 오픈카를 타는 사람들은 '그저 꿈' 이라며 현실은 다르다고 말한다.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는 오픈카 오너들도 꿈으로 치부하는 낭만을 현실로 만들어준다.

오픈카(컨버터블·카브리올레)는 자동차를 좋아하는 많은 이들에게 언젠가 이루고 싶은 꿈이자 낭만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다. 지붕이 직물 재질인 소프트톱은 닫고 있어도 항상 소음이 들이쳐 불편을 준다. 지붕을 열고 가속페달을 밟으면 태풍이 부는 듯 거센 바람이 몰아쳐 잔뜩 멋부린 머리를 폭탄맞은 듯 바꾼다. 간혹 주행 중 비라도 떨어지면 난감하기 그지없다. 쏟아지는 비를 고스란히 맞으며 갓길에 차를 세우고 천천히 지붕을 닫아야 한다. 그저 꿈은 꿈일 뿐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이유다.

최근 8세대 911(992) 카레라 4S 카브리올레를 시승할 기회를 얻었다. 신형 911 카레라 4S는 최고출력 444마력, 최대 토크 54.1kg.m의 성능을 갖췄다. 카브리올레는 최고속도가 304km/h에 달하며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3.8초에 불과하다. 스포츠카에 걸맞게 페달에 힘을 주면 즉각 치고 나가는 펀치력을 갖췄다. 만약 가속페달을 끝까지 밟고 10초 정도 센다면 200km/h의 속도를 가리키는 계기판 바늘도 만날 수 있다.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의 실내 모습. 사진=포르쉐 코리아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의 실내 모습. 사진=포르쉐 코리아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의 실내 인테리어는 일반 911과 다를 바 없이 동일했다. 맞은편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전조등과 마주보게 되는 낮은 시트 포지션과 8세대에서 새로 적용된 중앙 디스플레이까지 모든 요소가 같았다. 다만 일반 모델에 비해 확연하게 좁은 룸미러 시야, 소프트톱을 여닫을 수 있는 버튼 정도만 차이가 있었다.

소프트톱을 닫고 달려도 특별히 큰 소음을 느끼긴 어려웠다. 일반적으로 소프트톱 컨버터블의 소음은 일반 차량의 선루프를 열고 달리는 것과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간혹 바람이 소프트톱 연결 부위를 비집고 들이치는 경우도 있다. 조용하고 쾌적한 주행과는 거리가 멀다는 의미다. 그러나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에서는 실내 소음에 있어 일반 모델과 차이가 사실상 없었다. 터널에 들어가야 다소의 차이가 느껴지는 정도였다.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의 측면 모습. 사진=포르쉐 코리아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의 측면 모습. 사진=포르쉐 코리아

다만 룸미러 시야가 좁다는 점은 명백히 불편했다. 소프트톱 수납을 위해 차량 후방이 일반 모델보다 다소 높았고, 소프트톱에 난 창도 매우 작은 탓에 시야는 극도로 좁아졌다. 후방 상황을 파악하기가 불가능할 정도였다. 아쉬운대로 사이드미러를 통해 뒤를 보려 했지만, 튀어나온 뒷바퀴 탓에 확인할 수 없었다.

좁은 후방 시야 문제는 소트프톱을 열자 해결됐다. 오버헤드 콘솔에 달린 버튼 하나를 누르자 소프트톱이 모두 수납됐다. 그제서야 뒤따르는 차량을 확인할 수 있는 공간이 충분히 확보됐다. 룸미러 일부 오픈카들은 차를 완전히 멈춘 상태에서만 지붕을 여닫을 수 있고, 심한 경우엔 차에서 내려 직접 걷고 수납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911 카브리올레는 주행 중에도 버튼 하나로 쉽고 빠르게 여닫을 수 있다.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의 뒷유리는 버튼을 누르면 접혀 들어가야 하기에 일반 모델에 비해 확연히 작다. 자연히 후방 시야도 좁아진다. 사진=포르쉐 코리아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의 뒷유리는 버튼을 누르면 접혀 들어가야 하기에 일반 모델에 비해 확연히 작다. 자연히 후방 시야도 좁아진다. 사진=포르쉐 코리아

소프트톱을 열고 주행에 나서며 실내로 들이치는 바람이 약간 걱정됐지만, 기우에 불과했다. 고속도로 제한속도까지 가속페달을 밟아도 기분 좋은 정도의 바람만 유입될 뿐이었다. 비어있는 도로에서 차량을 더 몰아붙였지만, 실내에 들어오는 바람은 변화가 없었다. 바람소리가 다소 거세긴 했지만, 6000rpm을 넘나드는 911의 배기음이 더욱 생생하게 들려 운전자의 흥을 돋우기 좋았다.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는 지붕을 여닫는 장치로 인해 일반 모델에 비해 무게가 55kg 무겁지만, 페달을 밟는 즉시 시트로 파묻히는 느낌에도 차이가 없었다. 스포츠 플러스 모드로 바꾸자 서스펜션과 스티어링휠이 단단해지며 민첩한 주행이 가능했다.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가 좋은 차임에 이론의 여지는 없지만, 대부분의 직장인에게 그림의 떡이라는 것 역시 사실이다.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 가격은 1억8680만원이며, 옵션을 추가할 경우 2억원을 우습게 넘어간다. 그래서인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통계에 따르면 올해 1~4월 판매된 포르쉐 10대 중 7대는 법인이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세청은 법인 명의로 구매한 고가 수입차를 업무 이외 용도로 사용한 경우가 있는지 검증에 나섰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