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 292마력 발휘
복합연비는 16.7km/L
BMW 코리아가 3시리즈 PHEV 모델 뉴 330e를 국내 출시한다. 사진=BMW

BMW 코리아가 3시리즈 PHEV 모델 뉴 330e를 국내 출시한다. 사진=BMW

BMW 코리아가 친환경적이면서도 높은 동력 성능을 만족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스포츠 세단 뉴 330e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뉴 330e는 기존 가솔린과 디젤, M 퍼포먼스 모델에 이은 뉴 3시리즈 세단의 PHEV 모델이다. 가까운 거리는 전기차처럼, 스포츠 드라이빙이나 장거리 주행 시에는 가솔린과 전기모터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차량처럼 주행한다.

뉴 330e에는 최고 113마력을 발휘하는 전기모터와 12kWh 용량의 고전압 배터리가 탑재됐다. 배터리를 가득 충전하면 최대 40km까지 전기만으로 주행할 수 있어 근거리 이동이나 출퇴근 시에는 전기차와 같이 여유롭고 정숙한 주행 가능하다. 전기모드 최고속도는 140km/h다.

여기에 BMW 트윈파워 터보 4기통 가솔린 엔진이 조화를 이뤄 합산 최고출력은 292마력, 최대 토크는 42.8kg.m에 달한다. 스포츠 모드에서 엑스트라부스트 기능을 사용하면 최대 10초동안 41마력을 추가로 발휘한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5.9초다.

뛰어난 동력성능을 갖췄지만 동시에 친환경적이다. 뉴 330e의 복합연비는 16.7km/L에 이르며,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면제와 전국 공영주차장 50% 할인 혜택까지 누릴 수 있다. 가격은 뉴 330e 럭셔리가 6260만원, 뉴 330e M스포츠가 6460만원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