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볼보자동차는 앞 좌석 안전벨트와 연결된 강선이 약해지는 문제가 발견됨에 따라 예방조치 차원에서 전 세계 약 210만대의 차량에 대한 리콜을 시행한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폭스비즈니스 보도에 따르면 볼보자동차는 앞 좌석 안전벨트와 연결된 강선이 특정 조건에서 마모되는 현상이 발견됐다면서 매우 드문 현상이긴 하지만 예방조치 차원에서 리콜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볼보자동차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인 이번 리콜 대상은 2006년에서 2019년 사이 생산된 S60과 S60L, S60CC, V60, V60CC, XC60, V70, XC70, S80, S80L 모델이다.

볼보자동차는 앞 좌석 안전벨트와 연결된 강선 문제로 인한 사고나 부상자 발생은 없었다고 전했다.

k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