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착순 1,000대 한정 130만원 할인 제공

쌍용자동차가 티볼리 출시 5주년을 맞아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쌍용차에 따르면 새 차는 소비자 선호품목을 모두 기본 적용하고 가격 대비 가치를 강조한 게 특징이다. 외관은 풀 LED 헤드 및 테일 램프, 18인치 다이아몬드 컷팅 휠 등을 기본 제공한다. 실내는 시트, 팔걸이, 스티어링 휠, 대시보드 등을 붉은 바느질로 마감했다.

편의품목은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내비게이션, 1열 열선 및 통풍시트, 운전석 8방향 파워시트 및 4방향 럼버서포트, 하이패스 및 ECM 룸미러, 휴대폰 무선충전패드 등이 기본이다. 안전품목은 차로유지보조, 부주의운전경보, 긴급제동보조를 비롯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6에어백을 기본 적용했다.

쌍용차, 풀옵션 한정판 티볼리 1,000대 판매


쌍용차, 풀옵션 한정판 티볼리 1,000대 판매


새 차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2,410만 원, 디젤 2,636만 원이다. 쌍용차는 선착순 1,000명에게 130만원 가격인하 혜택을 준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롱텀 시승①]업무용 차로 K5 LPG를 뽑다
▶ 현대차, 부분변경 싼타페 내놔…3,122만원부터
▶ 현대차 싼타페, 결국 하이브리드 없이 출시
▶ 벤츠코리아, 보조금 받는 EQC 400 4매틱 프리미엄 시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